•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오세훈 “안철수 입당 안하면 내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

  •  

cnbnews 김일국기자 |  2021.01.08 10:21:15

오세훈 전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 국민의힘 입당을 요구하며 ‘조건부 출사표’를 내놨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안철수 후보의 (국민의힘) 입당이나 합당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길을 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 대표가 국민의힘으로 입당한다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것을 철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자신의 출마 카드를 앞세워 안 대표의 입당을 압박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야권후보 단일화가 이뤄진다면 굳이 본인이 나서지 않겠다는 의미인 셈이다.

오 전 시장은 “입당이나 합당 후 경쟁하는 방안이 야권단일화 실패 가능성을 원천봉쇄함과 동시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길”이라며 “17일까지 (결정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힘은 안 후보의 입당보다는 합당 논의를 먼저 시작해주시는 것이 긴요하다”며 “양당의 화학적 결합만이 단일화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켜 양대 선거, 특히 대선의 승리 가능성을 최대한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번 제안에 저 오세훈의 정치적 이해관계는 없다”며 “오로지 야권의 역사적 소명인 야권 단일화가 중심에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