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문 대통령, 4개부처 개각 … 김현미 교체·전해철 행안

국토 변창흠·복지 권덕철·여가 정영애 내정

  •  

cnbnews 최영태기자 |  2020.12.04 15:44:24

(왼쪽부터) 전해철 행안부, 권덕철 복지부, 변창흠 국토부, 정영애 여가부 장관 내정자. (사진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부동산 정책 수장을 맡아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교체하는 등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부터 3년 반 동안 국토부를 이끌어온 '원년 멤버' 김현미 장관 후임으로는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내정했다.

변 내정자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학자 출신으로,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국가균형발전위원, LH 사장 등을 지냈다.

또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의 후임으로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내정됐다. 전 내정자는 3선 의원으로, 친문(친문재인) 핵심인 이른바 '3철'(전해철·이호철·양정철) 가운데 한 명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민정수석을 지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역시 '원년 멤버'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후임으로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을 발탁했고,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의 후임은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가 내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월 1일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