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장제원, 김종인 작심 비판…“옹졸함으로 선거 못 이겨”

  •  

cnbnews 이기호기자 |  2020.11.11 10:14:23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장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문을 걸어 잠그고, 싫은 사람을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옹졸함으로는 선거를 이길 수 없다”며 “김 위원장은 ‘통합도 싫다’, ‘연대도 싫다’, ‘복당도 싫다’며 결국 ‘나 혼자 하겠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에게 당의 존망을 통째로 맡길 순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의 존망이 걸린 보궐선거와 차기 대선, 지방선거까지 남아있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떠나면 그 뿐이지만, 끝까지 당을 지켜야 할 당원들이 감당해야 할 고통은 너무 클 것”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여당에 상임위를 내준 것에 대해서도 김 위원장에게 화살을 돌렸다. 그는 “개원 협상 때 원내대표의 협상대로 7개 상임위를 받자고 주장했었다”며 “김 위원장의 반대로 모든 상임위를 내어주고 민주당의 전횡과 폭주의 장이 되어 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아적인 기득권만 내세워서는 승리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 국민의당, 무소속, 범 야권이 다 모여 공동책임으로 운명을 맞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