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황교안, 野초선들과 만찬…참석자들 “국민이 부를 때까지 기다려야” 고언

  •  

cnbnews 김일국기자 |  2020.09.27 16:30:35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 힘) 대표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6일 당 초선 의원 일부와 만찬 회동을 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힘 김승수 김희곤 박성민 박수영 엄태영 정동만 의원과 황 전 대표, 황 전 대표의 지인 등이 참석했다.

일부 참석자는 황 전 대표에게 “국민이 부를 때까지 기다려야지 본인이 나오고 싶다고 나와서는 본인도 망치고 당도 망친다”는 고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전 대표는 의원들의 위로와 덕담을 경청하다가 “좋은 의견 잘 들었다”고 회답했다는 후문이다.

일각에서는 지난 4·15 총선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 황 전 대표가 내년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현역 의원들을 만나며 재기를 모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에 한 참석자는 “내년 설 전에 한 번 더 볼 수는 있겠지만 정기적으로 만날 일은 없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