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차기 대선 지지율 1·2위 이낙연-이재명, 무슨 얘기 오갔나?

신경전 없이 덕담 오가... 이낙연측, 확대해석 경계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7.31 10:23:47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지사와 만나 간담회를 갖기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부동의 1위와 2위를 달리는 있는 여권의 차기 대권 잠룡들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과 같은 당 소속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전격적으로 회동해 정치권의 관심을 집중 시켰다.

두 사람 간 만남은 지난 2017년 2월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 지사(당시 성남시장)가 후보 경선을 앞두고 전국을 순회하면서 당시 전남도지사로 근무하고 있던 이 의원을 도지사실에서 만난 이후 3년 5개월 만에 이뤄졌다. 이번에는 입장이 바뀌어 민주당 당 대표 도전자인 이 의원이 이 지사를 찾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두 사람은 경기도청 접견실에서 마주앉았고, 먼저 이 지사가 “(이 의원이)총리로 재직 중이실 때 워낙 행정을 잘해주셨다”며 “경험도 많으시고 행정 능력도 뛰어나셔서 문 대통령님의 국정을 잘 보필해 국정을 잘 이끌어주셔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에 이 의원은 “최대 지자체인 경기도가 지사님의 지도 아래 때로는 국정을 오히려 앞장서 끌어주고 여러 좋은 정책을 제안해주셨다”며 “앞으로도 한국판 뉴딜을 포함해 극난 극복에 지자체와 국회가 혼연일체가 됐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그러자 이 지사가 “민주당이 지방권력에 이어 국회권력까지 차지해 국민의 기대가 높다”며 “좋은 기회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중차대한 엄중한 시기여서 경륜이 있고 능력이 높으신 이 후보님께서 당에서 큰 역할 해주길 바란다”고 거듭 덕담을 건넸다.

이 의원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국민들이)거대 여당을 만들었는데 첫걸음이 뒤뚱뒤뚱하는 것 같아서 국민에게 미안하다”고 답한 뒤, 이 지사가 자신이 추진하는 기본소득토지세, 기본주택 등 부동산 정책에 대화의 절반 이상을 할애하자 이 의원은 “메모좀 하겠다”며 수첩을 꺼내 받아적기도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간담회를 가진 뒤 집무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지사는 “3기 신도시에 추진하는 장기임대주택(기본주택)에 당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고, 이  의원은 “공공주택 공급 확대에 접점이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또한 이 지사가 “집을 사고 싶은 공포수요를 대체할 수 있는 집(기본주택)을 만들어주는 게 부동산 정책의 핵심이라고 말하셨는데, 저와 의견이 일치하는 것 같다”고 밝히자, 이 의원은 “싱가포르 제도를 참고할만하다. 평생주택 개념으로 접근하면 어떤가”라며 공감대를 표했다.

두 사람은 취재진 앞에서 공개적으로 10여분간 이러한 대화를 가진 뒤 옆에 있는 지사 집무실로 옮겨 배석자 없이 10분간 비공개 면담도 가졌다.

한편 이날 이 의원이 이 지사를 찾아간 것과 관련해, 당 안팎에서는 이 의원이 당권 경쟁자인 김부겸 전 의원과 이 지사의 연대설을 의식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하지만 이 의원은 “경기도의회에 가는데 지사님 뵙는 건 당연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최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이 의원은 28.4%, 이 지사는 21.2%였고,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기관 조사에서는 이 의원 24%, 이 지사 20%로 나타나, 이 지사의 대법원판결 이후 두 사람 간의 격차가 크게 좁혀졌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