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부산도 수돗물 유충 신고… 상수도본부 “장마로 주거시설 내부 벌레알 발생 가능성”

  •  

cnbnews 변옥환기자 |  2020.07.21 11:06:57

깔따구 유충 (사진=환경부 제공)

최근 인천지역에서 여러 주거단지 수돗물에 유충이 다량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부산에서도 주택 내 수돗물에서 벌레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잇따라 들어오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아파트와 주택의 싱크대 및 세면대 등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민원 신고가 지난 20일까지 19건 들어왔다.

부산시에서 현장을 확인한 결과 7건 정도가 파리, 모기, 깔따구 등의 유충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시 상수도본부 관계자는 CNB뉴스에 “현장 확인 결과 추정되는 바는 정수장 유입 가능성보다 아파트 저수조나 가정 물탱크에서 벌레가 유입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최근 발생한 장마로 벌레가 산란했을 가능성이 있다. 또 싱크대 하수구, 세면대 및 배수구 트랩과 같은 곳에 물이 고이기 때문에 보통 그곳에 발견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우선 시 상수도본부는 지난 20일까지 정수장 일대 점검을 마친 상태로 시민들에게는 아파트 저수조나 주택단지 물탱크 소독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싱크대 하수구, 세면대 배수구와 같은 곳에 대해서도 소독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신고가 들어온 지역은 사상구, 중구, 동구, 영도구, 남구, 수영구, 부산진구, 금정구 등지로 최초로 신고된 지역은 지난 14일 수영구의 한 주택이다. 또 가장 많은 신고가 들어온 지역은 사상구로 총 4건의 유충 발견 신고가 접수됐다.

(CNB=부산/변옥환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