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북] 백남준의 드로잉 편지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아트북] 백남준의 드로잉 편지

  •  

cnbnews 김금영기자 |  2020.06.22 10:11:53

“약속한 드로잉을 보내겠는데 그것들은 전부 하나의 작품으로 생각하고 만든 것이니 일괄 취급 요망….”

1996년 4월 9일 뇌졸중으로 쓰러진 백남준은 몇 달간의 재활 치료 끝에 회복에 성공했는데, 퇴원 후 작업한 첫 작품을 그해 9월 유치원 친구 이경희에게 항공우편으로 보내면서 팩스로 이와 같은 메시지를 덧붙였다. 내용물은 55.5×74.5cm 크기의 고급 판화지 73장에 사진 이미지를 붙이고 색깔 펜, 크레용 등 다양한 필기구로 어릴 적 기억들을 낙서해놓은 듯한, 난해한 작품이었다.

이 73장의 작품을 한 권의 책으로 엮였다. 작품에 대한 전문가의 해설과 당사자인 이경희의 해석을 붙여 온전한 모습으로 세상에 선보이는 것은, 이경희가 이 작품을 받은 지 24년 만, 백남준이 세상을 떠난 지 14년 만인 셈이다.작품을 끌러 본 이경희는 불편한 몸으로 약속을 지키기 위해 작업을 했다는 것에 대해 고맙다는 생각이 들기는커녕 마냥 슬프기만 했다고 24년 전을 회고한다. 그래서 그 작품을 더 이상 들여다보지 않고 백남준이 보낸 상태 그대로 다시 포장해 장속에 넣어두었다가, 처음으로 공개한 것이 2010년 포항시립미술관 개관기념전 때였다. 그리고 이 작품을 연구하듯 분석하고 해석해 작품집으로 선보이는 것이 이 책이다.

이경희 엮음 / 1만 9500원 / 태학사 펴냄 / 188쪽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