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지원 후보, 박물관식 목포역사 신설·KTX 임성역 정차 추진

목포 센트럴파크 조성 등 근대역사문화공간과 연계해 목포역세권 재생ㆍ활성화

  •  

cnbnews 이규만기자 |  2020.03.26 14:07:13

목포시 국회의원 후보 박지원 의원(민생당)은 26일 목포시 선관위에 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선거사무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박 후보는 기자간담회에서 “제 모든 것을 바쳐 ‘더 큰 목포, 전남 대통령’을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해경서부정비수리창 등 3대 미래전략산업을 통해 ‘더 큰 목포’를 달성하고 ‘전남 대통령’을 만들어 목포신안 50만 시대를 추진하려면 힘, 경험, 정치력을 갖춘 박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후보는 ‘박물관식 목포역사(驛舍) 신설, 목포 센트럴파크 조성으로 목포역세권 재생ㆍ활성화’와 ‘임성역 KTX 정차, 남해안철도 원스톱 환승시스템 구축’을 5번째 지역ㆍ세대 맞춤공약으로 제시했다.

박 후보는 “목포역사(驛舍)를 창의적인 문화예술공간, 박물관식 역사로 신축하고, 주변에 ‘목포 센트럴파크’를 조성해서 인근의 근대역사문화공간 및 도새재생지구와 연계해 개발하면 목포역세권을 획기적으로 재생ㆍ활성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면서, “작년초 국회에서 박물관식 목포역사 건립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주최한 이래 국토교통부 및 철도시설공단과 협의를 계속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호남선 KTX(광주송정역~무안국제공항~목포역) 사업은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간 연약지반 보강 사업비 증액 협의가 끝나는 대로 실시설계에 들어갈 예정인데, 임성역에도 경기도 광명역처럼 일부 열차편이 정차하도록 하고, 남해안철도(목포~부산)와 원스톱 환승시스템을 만들면 부주ㆍ옥암ㆍ삼향ㆍ남악 일대 주민의 교통편의가 획기적으로 증진되고 지역발전도 가속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