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당정청 “코로나19 입국관리·사회적 거리두기 강화해야”

이낙연 “당정, 재난지원금 등 대국민 직접지원 문제 긴밀 협의해 달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3.25 10:07:32

지난 18일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당ㆍ정ㆍ청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 부터 이인영 총괄본부장(원내대표), 이낙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조정식 정책위의장.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와 청와대와 함께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당정청 코로나19 대응 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 유행 추세를 보임에 따라 해외 입국자 관리와 국내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당정청 코로나19 대응 회의에서는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과 이인영 총괄본부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해 코로나19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인영 본부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국민의 해외여행 자제를 권고하고 입국 검역도 강화했지만 일부 입국자들은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일도 있다”며 “정부는 해외 입국자와 확진자를 엄정하게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본부장은 “국내 확진자 증가세가 완만해졌지만 안심할 수 없다”며 “특히 4월 6일 개학이 예정대로 이뤄지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포함해 오늘 정부가 발표할 안전생활지침을 모든 국민이 실천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해외 유입 확진자를 막지 못하면 지금까지 쌓아올린 방역의 둑이 한순간에 무너질 수도 있다”며 “해외 입국자 관리 시스템이 보다 안전하게 작동되도록 오늘 당정 협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박 장관은 “최근 신규 확진자 증가 추세 완화 등 정부의 방역 조치가 어느 정도 성과를 보였지만 아직 안심하기 이른 상황”이라며 “여전히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전 세계적으로 확진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국내 전문가는 일정 부분 국내 지역사회에 전파된 상황이라며 세계적 확산에 따른 국내 재유입을 우려한다”며 “지역사회 감염 발생을 줄이고 해외에서의 재유입 차단에 방역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낙연 위원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에 따라 정부는 해외여행 자제를 권고하고 입국 검역도 강화했지만 일부 입국자는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일도 있다”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정부는 해외 입국자와 확진자를 엄정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리고 이 위원장은 정부가 기업구호 긴급자금으로 100조원을 투입하기로 한 점 등을 거론하면서 “문제는 신속한 실행이며, 정부와 지자체, 금융기관을 포함한 관련 기관은 신속한 실행을 막는 모든 요소를 과감히 제거하고, 가능한 조치는 지금부터라도 시행해 달라”면서 “내주 3차 비상경제회의는 생계지원방안에 대해 일정한 결론을 내리게 된다.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대국민 직접지원 문제에 대해 당정이 주내에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기업들의 고용유지 및 자구 노력에는 정부의 지원과 보상도 따라야 할 것”이라며 “반대로 위기를 틈타 부당하게 인원을 줄이는 기업에는 정부도 단호하게 대처해야겠지만 국민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