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23일 공백 靑 대변인에 중앙일보 강민석 부국장 임명

文정권 출범 후 세 번째 ‘언론인 출신’ 대변인…춘추관장에 한정우 부대변인 승진 임명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2.06 16:46:41

문재인 대통령은 4·15 총선 출마를 위해 지난달 15일 사직한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유송화 전 춘추관장의 후임으로 대변인에 강민석(54. 왼쪽) 전 중앙일보 제작총괄 콘텐트제작에디터(부국장대우)를, 춘추관장에 한정우(49) 부대변인을 각각 발탁했다고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6일 오후 춘추관을 방문해 발표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4·15 총선 출마를 위해 지난달 15일 사직한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유송화 전 춘추관장의 후임으로 대변인에 강민석(54) 전 중앙일보 제작총괄 콘텐트제작에디터(부국장대우)를, 춘추관장에 한정우(49) 부대변인을 각각 발탁했다고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6일 오후 춘추관을 방문해 발표했다..

강 신임 대변인은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뒤 경향신문을 거쳐 중앙일보에 몸담은 언론인 출신으로 중앙일보 정치데스크(정치부장)·논설위원·정치에디터·제작총괄 콘텐트제작에디터 등을 지냈으며, 지난 2일 중앙일보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3일 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신임 대변인은 2003년 노무현 정부가 출범할 때부터 청와대를 출입했으며, 당시 민정수석이던 문 대통령과 기자-취재원 관계로 만나 인연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져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함께 현재 여권의 사정을 잘 이해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일 때인 2015년과 대선후보 시절이었던 2017년에는 직접 인터뷰를 하기도 했으나 사적인 인연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진중한 성격으로 사내에서 선후배로부터 신망이 두터웠다고 전해진다.

강 신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들어 한겨레신문 기자를 지낸 김의겸 전 대변인, KBS 아나운서 출신이 고민정 전 대변인에 이은 세 번째 언론인 출신 청와대 대변인으로 초대 대변인은 박수현 전 의원이었다.

한편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해 1월 윤도한 MBC 논설위원을 국민소통수석에, 여현호 한겨레 선임기자를 국정홍보비서관에 임명해 언론의 정치적 독립과 공정성 훼손 논란이 일어 이번에도 중앙일보 출신인 강 신임 대변인을 임명하면서 현직 언론인의 ‘청와대 직행’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한정우 신임 춘추관장은 1971년생으로 서울 성남고와 서울시립대를 졸업한 뒤 국회의장 기획비서관,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을 거쳐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국정홍보·홍보기획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청와대 생활을 시작해 지난해 4월부터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활동해 왔으며, 이번 인사로 선임행정관에서 비서관으로 승진 임명됐다.

한 신임 춘추관장은 문 대통령이 의원 시절 비서관 출신으로 지난 2012년과 2017년 대선 모두 캠프에서 역할을 했으며, 문 대통령이 편하게 ‘정우야“라고 이름을 부를 수 있는 많지 않은 측근으로 현 정부가 출범한 이후 공보 파트에서 줄곧 업무를 수행해 대언론 관계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