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지원 “추미애, 검찰 인사 통쾌했더라…역시 추미애”

“文정권 수사라인 차·부장검사도 온전치 못할 것…검난(檢亂) 없을 듯”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1.09 13:52:53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9일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전날 단행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사단 전원 좌천인사에 대해 “이렇게까지 기대는 안 했다. 그런데 심지어 한겨레신문까지 보수신문에서부터 진보신문까지 대학살, 수족을 다 잘랐다(고) 한다”며 “통쾌하게 했더라”고 극찬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9일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전날 단행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사단 전원 좌천인사에 대해 “이렇게까지 기대는 안 했다. 그런데 심지어 한겨레신문까지 보수신문에서부터 진보신문까지 대학살, 수족을 다 잘랐다(고) 한다”며 “통쾌하게 했더라”고 극찬했다.

이어 박 의원은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견을 존중한 인사를 할 것이라던 종전의 자신 전망이 어긋난 데 대해서는 “자기의 소신이 확실한 물갈이를 책임을 묻겠다 하면 이렇게 대학살에 가까울 정도로 할 거고, 그러나 한편 자기의 미래를 생각해서 어떤 좀 조정을 하지 않을까라고 전망도 했는데, 역시 ‘추미애는 추미애다’하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이제 차장급들이 어떻게 됐든 검사장으로 승진해서 대검부장 또는 검사장으로 나갔는데, 여기에 대해서 후속 인사는 차장, 부장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저는 이제 그 수사라인 차장, 부장들도 온전하지 못할 것”이라며 조국 일가 수사 등을 해온 일선검사들도 줄줄이 물갈이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리고 박 의원은 검찰의 반발 가능성에 대해선 “검난(檢亂)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지만 오늘내일 보면 검찰 하부 조직에서는 역시 꿀렁꿀렁할 것”이라면서도 “(공개 반발)그러한 것은 기대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또한 박 의원은 “추 장관은 여덟 명의 검사장이 공석이기 때문에 후속 인사를 한 것이고, 지금도 세 명의 검사장 자리를 남겨 놨다”며 “그러면 조만간 또 승진 인사가 가능하다. 저는 그렇게 보기 때문에 그것도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박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과 관련해서는 “무작정 별로 하자도 없는 총리 후보자를 인준하지 않을 때 또 다른 국민적 역풍이 자유한국당에 갈 수 있다”며 “하루 이틀 꿀렁꿀렁하다가 결국 인준될 것이라 낙관한다”고 전망했다.

그리고 박 의원은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에 대해선 “바른미래당의 안철수 추종 세력들과 (신당을) 만든다”며 “그에 더해 당명 변경 등 이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갈라지면 바른미래당에는 알려진 바에 의하면 총선 때까지 한 100억 정도가 있다고 하니까 그 돈 가지고 당명을 변경해서 보수로 다시 회귀해서 기회를 볼 것”이라고 예상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