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조코위 “CEPA 최종 타결로 교역 증대할 것”

한-인니 정상회담 … 文 “인니 수도이전에 韓 역할”, 조코위 “인프라 협력”

  •  

cnbnews 심원섭기자 |  2019.11.25 16:55:10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숙소인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인사말을 통해 “양국이 이날 최종적으로 타결한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을 통해 교역이 더 활발해질 것”이라고 밝히면서 양국 교류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자료사진=청와대 제공)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숙소인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인사말을 통해 “양국이 이날 최종적으로 타결한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을 통해 교역이 더 활발해질 것”이라고 밝히면서 양국 교류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국은 동남아 국가 중 유일하게 인도네시아와 특별전략적동반자관계를 수립했다. 상호 국빈방문을 포함해 매년 정상회담을 하는 등 전례 없이 긴밀하고 특별한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면서 “양국은 이제 서로에게 꼭 필요한 나라로, 지난해 교역 규모가 2천억 달러에 도달하는 등 공동번영을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오늘 회담으로 양국 간 실질협력 방안은 물론, 국제 안보에 이바지하는 논의가 있기를 기대한다”며 ”아세안의 공동번영을 위해 양국 우정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양국은 이날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인도네시아 수도 이전 및 개발 협력 양해각서(MOU)’가 체결되기도 했으며,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수도 이전 및 도시건설 관련 정보 및 경험을 공유하기 위한 MOU로서 전문가 파견, 공동협의체 구성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조코위 대통령에게 인도네시아 정부의 수도 이전 과정에서 한국의 경험을 적극 공유하고 싶다는 의지를 표명했으며, 인도네시아는 자카르타에서 보르네오섬 동칼리만탄으로 수도를 이전하는 것을 공식화한 상황이다.

또한 문 대통령은 “소중한 친구 조코위 대통령을 제 고향 부산에서 만나 매우 기쁘다”면서 “지난달 대통령으로 연임하게 된 것을 다시 한번 축하하고, 대통령의 포용적 리더십으로 인도네시아는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조코위 대통령은 취임식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경축 특사로 보낸 데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존경하는 형님’ 문 대통령의 따뜻한 환영에 감사하다”고 사의를 밝히는 동시에 “10월 30일 대통령의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데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코위 대통령은 “세계 경제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우리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중요한 의미를 가지며, 두 나라의 경제 협력이 증대돼야 한다”면서 “인도네시아와 한국의 CEPA는 두 나라의 경제 해방을 나타내는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코위 대통령은 “인도네시아는 건실한 경제성장을 지속하고 있고 투자환경 개선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만큼 우수한 기술력을 자랑하는 많은 한국 기업들이 인도네시아의 다양한 인프라 사업에 더 많이 참여하기를 희망한다”고 한국 기업의 인도네시아 진출을 환영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