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韓·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文대통령 “韓·아세안, 운명공동체”

“아시아, 세계의 미래…북미회담 등 고비 넘으면 동아시아는 진정한 공동체 될 것”

  •  

cnbnews 부산=심원섭기자 |  2019.11.25 14:40:57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로, 한국과 아세안의 공동번영 및 역내 평화를 모색하기 위한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공식개막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CEO 서밋에 참석해 “한국은 아세안의 친구를 넘어 아세안과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가 될 것”이라며 “아세안은 한국의 영원한 친구이며 운명공동체로서 아세안의 발전이 한국의 발전이라는 생각으로 언제나 함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이후 한국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로, 한국과 아세안의 공동번영 및 역내 평화를 모색하기 위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공식 개막했다.

이번 정상회의는 ‘평화를 향한 동행, 모두를 위한 번영’ 이라는 슬로건 아래 26일까지 이틀간 진행될 예정이며, 27일 열리는 한·메콩 정상회의까지 고려하면 한국과 아세안은 이날부터 사흘에 걸친 일정을 소화하며 협력 강화 방안에 머리를 맞대게 된다.

특히 올해는 1989년 한국이 아세안과 대화 관계를 수립한 지 30주년이 되는 해로, 청와대는 이번 회의를 한국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새로운 이정표로 만들겠다고 밝혔으며,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공동의 목표로 아세안과의 협력관계를 확대, 주변 4강(미·중·일·러) 수준의 관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아세안 CEO 서밋에 참석해 “한국은 아세안의 친구를 넘어 아세안과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가 될 것”이라며 “아세안은 한국의 영원한 친구이며 운명공동체로서 아세안의 발전이 한국의 발전이라는 생각으로 언제나 함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아세안과 한국 경제는 빠르게 가까워지고 있다”며 “교역 규모는 1천600억불, 상호 투자액은 연간 100억불이 넘는다. 아세안은 한국의 제2위 교역 상대이자 제3위 투자대상, 한국은 아세안에 5번째로 큰 교역 파트너”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CEO 서밋' 개막식에 입장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그리고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 최대규모의 탬브롱 대교, 베트남 최초의 LNG 터미널, 인도네시아의 대규모 화학단지 건설과 철강산업에 한국의 대림산업·삼성물산·롯데케미컬·포스코가 힘을 보태고 있”면서 “바이오·의료·정보통신 분야 공동 기술개발, 경제협력산업단지 조성, 스타트업 협력으로 싱가포르·미얀마와 상생 협업체계가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부 간 협력의 폭도 넓어지고 있으며, 외교·통상·무역·투자에서 인프라·문화·국방·환경 등으로 협력이 확대되고 깊어지고 있다”면서 “한국은 식민지배·전쟁을 이겨내고 제조업·무역으로 경제구조를 바꿔 성공한 경험이 있다.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며 평균연령 29세의 젊은 아세안에 한국은 믿을만한 최적의 파트너가 아닐 수 없으며, 한국과 함께라면 더 빨리 더 멀리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연을 아끼고 조화롭게 다양한 종교·인종·문화·정치체제를 이끌어온 아세안은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로 가는 해답을 갖고 있다”면서 “한국은 아세안과 함께 새로운 세계질서를 만드는 데에도 항상 함께 하겠다”고 강조하면서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를 위한 3가지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사람 중심의 포용적 협력’을 거론하며 “사람이야말로 성장의 핵심 동력으로, 아세안 경제의 99%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해 직업기술교육 훈련(TVET)을 확대하고 장학·고등교육 사업으로 고급인재 육성에 힘쓰겠다”면서 “교육·연구기관 설립을 지원해 경제발전 경험을 나누겠다. 새마을 운동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지도록 메콩 국가와 농촌개발 협력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상생번영과 혁신성장 협력’을 제시하면서 “기술협력과 교역기반 확대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함께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언급했으며,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힘이 될 것이며, 스타트업 공동펀드,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으로 더 많은 유니콘 기업들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내년에 만들어지는 신남방 비즈니스협력센터는 한국 기업의 아세안 진출을 촉진하고 아세안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주춧돌”이라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이번에 타결된 한·인니 CEPA 협정을 비롯해 말레이시아·필리핀·캄보디아 등 아세안 국가들과 양자 FTA 네트워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한국의 교통·에너지·스마트시티 분야 강점을 활용해 아세안 인프라 건설을 돕고, 글로벌 인프라 협력 콘퍼런스와 인프라 차관회의 등을 통해 아세안 수요에 맞는 협력방식을 찾겠다”며 ‘연계성 강화를 위한 협력’을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동아시아의 평화이며 동아시아 경제를 하나로 연결하는 시작으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북한을 공동체의 일원으로 받아들인 아세안의 포용 정신이 계속되길 기대한다”고 당부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3차 북미정상회담 등 앞으로 남은 고비를 잘 넘는다면 동아시아는 진정한 하나의 공동체로 거듭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