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키움 샌즈, ‘논란의 장면’ 떠올리며 “파울이라 생각”

  •  

cnbnews 김지한기자 |  2019.10.09 14:42:14

지난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PO)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외국인 타자 제리 샌즈가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 2차전에서 나온 ‘논란의 장면’을 떠올리며 언짢은 기색을 드러냈다.

샌즈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나서기 전 “그때 나는 파울이라고 생각했다. 지금도 파울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발생한 일을 두고 한 말이다.

키움이 1-3으로 LG를 추격하던 6회 말, 샌즈는 이정후의 적시타가 나온 직후 무사 1, 3루 기회를 이어받았다.

샌즈는 LG 투수 차우찬의 2구째 직구에 방망이를 돌렸다. 공은 홈 플레이트에서 많이 벗어나지 않은 지점에 떨어졌는데, 샌즈는 “파울이라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주심도 파울이라 선언하듯이 양팔을 벌렸다. 그런데 LG 포수 유강남이 공을 주워 재빨리 샌즈에 몸에 태그했다. 주심은 “아웃”을 외쳤다.

파울인 줄 알았던 타격이 투수 땅볼 아웃으로 끝나자 샌즈는 항의 표현을 했다.

샌즈는 “주심도 파울을 선언했는데, 나중에 아웃을 콜했다.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여기까지다”라고 말했다.

경기 후 동영상으로 해당 장면을 다시 봤느냐는 물음에는 “그렇다”며 “내가 보기에는 파울이었다”고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