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파주시, "ASF확산 차단위해 8일까지 양돈 수매 후 나머지 모두 살처분"

4일부터 관내 양돈농가 대상 돼지 수매신청 접수 중

  •  

cnbnews 김진부기자 |  2019.10.04 16:54:32

파주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사진=파주시)

파주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4일부터 관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돼지 수매 신청 접수를 받고 8일까지 수매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에는 잔여 돼지 전부에 대해서 예방적 살처분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지에 따르면 생체중 90㎏ 이상의 비육돈이 대상이며, 총 67농가 약 5만 8284두로 파악됐다. 양돈농가가 수매 신청서를 제출하면 가축방역관이나 공수의가 사전 정밀검사를 해 이상이 없는 경우 지정도축장으로 출하하게 된다. 도축장에서는 추가로 임상·해체 검사를 거친 뒤 안전한 돼지만 도축할 계획이다. 수매단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전 5일간 도매시장 평균 가격이 적용된다.

양돈농가들의 수매 신청 및 예방적 살처분 동의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파주시는 농업기술센터 팀장급 직원들이 직접 농가들과 전화 또는 면담을 통해 설득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파주시는 4일 오전에는 시 관계자 및 양돈협회 임원, 양돈농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예방적 살처분의 필요성과 향후계획 등을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돈협회 및 양돈농가 측에서는 ▲살처분 보상가격 현실화 ▲재입식 보장 및 생계비 지원 ▲폐업유도 시 현실화된 폐업보상금 책정 등을 요구사항으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CNB뉴스(파주)=김진부 기자
citizennews@naver.com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