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강경화-고노 韓日외교장관 만났지만 35분 만에 돌아서

상황반전 조짐 없이 강제징용·수출규제 입장차 여전…“대화 지속에는 공감”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8.22 10:05:24

한국과 일본의 외교수장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이 지난 1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에서 만난 이후 20일 만인 21일 오후 다시 머리를 맞댔지만 강제 징용 문제로 촉발된 양국 갈등의 입장차만 재확인한 채 깊어가는 갈등을 풀 실마리를 찾지는 못하고 35분 만에 돌아섰다. (베이징=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의 외교수장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이 지난 1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에서 만난 이후 20일 만인 21일 오후 다시 머리를 맞댔지만 강제 징용 문제로 촉발된 양국 갈등의 입장차만 재확인한 채 깊어가는 갈등을 풀 실마리를 찾지는 못하고 35분 만에 돌아섰다.

강 장관은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일 외교장관회의 계기로 고노 일본 외무상과 만나 일본이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한 결정을 강행한 데 대해 재차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상황의 엄중함을 지적하는 한편 일본 정부의 즉각적인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으나 고노 외무상은 일본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는 등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특히 강 장관은 한일 수출 규제 당국 간 대화가 조속히 성사돼야 한다며 일본 외교 당국의 노력을 요구했고, 고노 외무상이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해 일본 입장을 언급하자 한국 입장을 재차 확인해줬으나 고노 외무상은 한국 내 일본인들의 안전에 대해 한국 정부가 관심을 가져주길 희망한다고 말했고, 강 장관은 일본 내 혐한 분위기 속에 한국인들과 재일교포의 안전 확보에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고노 외상은 이에는 전혀 호응하지 않은 채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황을 해소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히 일본은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강제징용 문제는 모두 해결됐으며, 한국 대법원의 배상판결은 청구권협정에 반한다는 주장을 반복하고 있는 등 한국과 일본이 서로 ‘상대 코트에 공이 있다’며 책임을 떠넘기는 형국이 이어지는 셈이다.

강경화 외교뷰장관은 회담 후 굳은 표정으로 먼저 나왔으며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빠져나갔으며, 고노 외무상 또한 말이 없이 회담장을 떠났으나 파국을 막기위한 대화 지속에는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연합뉴스)
 

강 장관은 회담 후 굳은 표정으로 먼저 나왔으며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빠져나갔으며, 고노 외무상 또한 말이 없이 회담장을 떠났으나 파국을 막기위한 대화 지속에는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청와대는 이르면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연장여부를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논의를 거쳐 연장 여부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연장 여부와 관련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또한 외교가에서는 이제 10월 22일 일왕 즉위식을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이때의 한일관계 분위기를 가늠하기는 힘들지만, 설령 최악의 상황이더라도 정부는 축하 사절을 파견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 때문에 한일 갈등의 핵심인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을 찾지 못한다면 이런 이벤트가 한일관계 회복의 계기가 되기는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