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용인시의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맞아 1인 릴레이 피켓 시위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 조치에 따른 규탄도 이어가

  •  

cnbnews 이병곤기자 |  2019.08.14 15:11:44

용인시의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용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했다.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 조치에 따른 규탄도 이어갔다.(사진=용인시의회)

용인시의회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용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했다.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 조치에 따른 규탄도 이어갔다.

 

이날 1인 시위에는 이건한 의장을 비롯해 의원연구단체 용인독립만세운동 100주년 탐험대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유진선, 장정순, 남홍숙, 이은경, 하연자, 명지선 의원이 참여했다. 또한, 용인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 위원회 오영희 대표 등도 참여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뜻을 함께 했다.

 

한편,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 2012년 12월부터 시민단체들이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기념해왔다.

 

지난 2017년 12월 개정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해부터 8월 14일이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됐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