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부경대, ‘책 속의 근대 풍경’ 특별전 개최

‘근대 동북아 역사, 항로‧철도지도로 본다’ 이색 전시 눈길

  •  

cnbnews 손민지기자⁄ 2019.07.15 17:57:03

15일 진행된 전시회 개막식 참석자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부경대학교 제공)

부경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이 15일부터 오는 26일까지 특별전시회 ‘책 속의 근대 풍경-지도와 사진으로 보는 근대 동북아 해역 네트워크의 형성과 갈등’을 개최한다.

부경대 대연캠퍼스 청운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는 이 전시회에는 부경대도서관과 일본국회도서관 소장 근대도서들에서 발췌한 총 47점의 항로도, 교통도, 철도노선도 등이 전시된다.

이 전시회를 통해 부경대 HK+사업단은 지도들에 담긴 서구의 동북아 진출과 정기항로 개설, 중국 러시아 일본의 항로 확장 경쟁 등 숨은 이야기와 역사적 의미를 전한다.

전시 자료 중 하나인 <일만교통도>는 1936년 손기정 선수가 베를린 하계 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한 여정을 제시한다. 이 자료에서 도쿄를 출발해 시모노세키-부산-서울-신의주-봉천-하얼빈-베를린으로 이어지는 손 선수의 여정을 보여준다.

또한 <만주중국교통로도>는 1919년 일본-조선-만주-중국의 교통로를 보여준다. 일본의 고베와 중국의 대련을 연결한 항로가 1912년 개설돼 한반도를 지나가는 ‘부봉루트’와 함께 대련을 중심으로 환황해 해역네크워크가 형성되는 과정을 알 수 있다.

그리고 <1929년 북일본기선회사 정기항로도>와 <오사카‧쓰루가와 북선 간 거리도>를 통해 환동해 해역네트워크의 중심지가 청진에서 나진으로 이동하는 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손동주 부경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단장은 “이번 전시가 현재 동북아 네트워크의 형성과정과 동북아 국가 간 다양한 갈등의 역사적 과정을 이해하고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할 방향을 고민해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