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김포시, 도시철도 개통 연기로 2차 버스노선 개편 연기…"전세버스 긴급 투입 추진 중"

"오는 27일 철도 개통일에 맞춰 지하철 환승체계 구축을 위한 2차 버스노선 개편 부득이 연기"

  •  

cnbnews 김진부기자⁄ 2019.07.10 07:44:25

김포시청 전경(사진= 김포시)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김포도시철도 개통이 연기됨에 따라 지하철 환승체계 구축을 위해 오는 27일부터 시행 예정이던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 등 2차 버스노선 개편을 연기하고 긴급 교통대책으로 전세버스 추가 투입을 추진중이라고 9일 밝혔다.

따라서 27일 도시철도 개통일에 맞춰 개편할 예정이었던 시내버스 81번, 101(2)번(경로변경), 20번(휴업), 21번(증차), 2번(공항구간 단축), 22번(마곡연장), 83번·86-1번·공영학운(구래역 연장), 33번(일산행 계통분리)과 마을버스 철도 환승체계 구축 등을 도시철도 개통일까지 시행을 연기하고 현재 운행 스케줄을 유지함으로 시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또한 김포시는 도시철도 개통 지연에 따른 긴급 교통대책으로 전세버스 추가 투입을 추진 중이다. 개화역, 김포공항역 등 서울 환승거점 연계노선인 2번, 20번, 21번, 22번, 8000번에 ‘출근전용 전세버스’ 20대를 투입하기 위해 운수업체와 협의 중이다.

한편 지난 1일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대비해 시행한 1차 버스노선 개편은 평일 출퇴근 시간대 집중 배차에 따라 6월 대비 97% 수준으로 운행 중이다. 주말과 공휴일은 운수종사자가 확충되는 대로 버스를 추가 투입해 배차간격을 줄이기로 업체와 협의를 마쳤다.

김광식 교통개선과장은 "도시철도 개통 지연에 따라 7월 27일 예정된 2차 버스노선 개편계획이 철도 개통일까지 연기된다"며 "부족하나마 전세버스 투입으로 출근길 시민 불편을 덜도록 신속하게 협의, 시행하겠다"고 언급했다.

CNB뉴스(김포)= 김진부 기자
citizennews@naver.com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