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민관 비상대응체제 구축 검토…日조치 철회 촉구”

수보회의서 첫 공식언급 "한국기업 피해 발생하면 대응…외교적 노력도 차분히”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7.08 17:30:03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상황 진전에 따라 민관이 함께하는 비상 대응체제 구축도 검토해야 하며, 청와대와 관련 부처 모두가 나서 상황 변화에 따른 해당 기업들의 애로를 직접 듣고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며 “한편으로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서도 차분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상황 진전에 따라 민관이 함께하는 비상 대응체제 구축도 검토해야 하며, 청와대와 관련 부처 모두가 나서 상황 변화에 따른 해당 기업들의 애로를 직접 듣고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며 “한편으로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서도 차분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무역은 공동번영의 도구여야 한다는 국제사회 믿음과,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고 일본의 조치 철회를 거듭 촉구하면서 “일본은 경제력에서 우리보다 훨씬 앞선 경제 강대국으로, 여야 정치권과 국민께서 힘을 모아주셔야 정부·기업이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정부는 기업과 함께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적인 대응과 처방을 빈틈 없이 마련하겠으며, 한편으로 중장기적 안목으로 수십 년 간 누적돼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로 삼겠다”면서 “한일 양국 간 무역 관계도 더욱 호혜적이고 균형 있게 발전시켜 심각한 무역 수지 적자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일본과의 대응 수준과 관련해 “최근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에 따라 우리 기업의 생산 차질이 우려되고 전 세계 공급망이 위협받는 상황에 처했다”며 “한국 기업들에 피해가 실제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지만 저는 그렇게 되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최근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에 따라 우리 기업의 생산 차질이 우려되고 전 세계 공급망이 위협받는 상황에 처했다”며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수석보좌관들.(서울=연합뉴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 발표 이후 직접적인 발언으로 대응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만큼 현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일본의 감정적인 ‘보복 조치’에 대한 한국 정부의 맞불로 양국 간 ‘치킨게임’ 양상으로 흐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을 전제하면서도 일본의 조치로 국내기업에 실질적인 피해가 발생할 경우 맞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는 불가피성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돼 향후 한일 양국 정부의 조치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상호 호혜적인 민간기업 간 거래를 정치적 목적으로 제한하려는 움직임에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우려하고 있다.”면서 “전례 없는 비상상황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와 경제계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기업과 함께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적인 대응과 처방을 빈틈 없이 마련하겠으며, 한편으로 중장기적 안목으로 수십 년 간 누적돼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로 삼겠다”면서 “한일 양국 간 무역 관계도 더욱 호혜적이고 균형 있게 발전시켜 심각한 무역 수지 적자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