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옥시 본사앞 집회 "사과·피해자 배상하라"

  •  

cnbnews 김성민기자⁄ 2019.05.24 15:05:02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옥시 본사 앞 시민분향소에서 열린 '가습기살균제참사 피해 사망자 추모 시민분향소 철수 추모예배 및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에서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회원들이 고인들을 기리며 헌화 후 묵념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24일 옥시레킷벤키저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기업과 정부에 피해자에 대한 사과와 배상 등을 요구했다.

이달 초 옥시 본사 앞에 설치했던 희생자 분향소는 약 3주 만에 자진 철거했다.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이하 가습기넷)는 이날 오전 옥시레킷벤키저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 IFC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옥시레킷벤키저와 SK케미칼, 애경산업, 이마트, SK이노베이션, LG생활건강, GS리테일, 다이소, 롯데쇼핑, 홈플러스 등 가습기살균제 관련 기업에 진심 어린 사과와 배상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청와대에 문재인 대통령과 피해자의 만남을 주선하라고 요구했고, 주무 부처인 환경부에는 보상 기준을 나누는 '피해 판정기준'을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가습기넷은 피해자인 고(故) 조덕진 씨의 지난달 사망을 계기로 이달 초 설치했던 분향소는 다른 투쟁 방식을 고민할 방침이라며 철거했다.

분향소에는 그동안 청와대 관계자, 박동석 옥시레킷벤키저 사장뿐 아니라 시민들도 찾아와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고 가습기넷은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