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리얼미터] 文대통령 지지도 49.8%…부정평가 45.5%

민주 38.5% 한국 32.8%로 5.7%p 격차…정의 7.4%, 바른미래 4.6% 평화 2.3%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5.23 11:21:34

(자료제공=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50%선에 다다랐으며, 지난 주 두자리수로 벌어졌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다시 한자리수대 차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교통방송 의뢰로 지난 20~22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는 전주 주간집계 보다 0.4%p 상승한 49.8%로 집계됐으며,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3%p 하락한 45.7%로 집계돼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p) 내인 4.1%p로 조사됐다rh 23일 발표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일간으로는 지난 17일 50.2%(부정평가 46.3%)로 마감한 후, 김정숙 여사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악수 패싱논란과 여야 3당 원내대표의 호프 회동 등이 있었던 20일 50.9%(부정평가 45.7%)로 소폭 올랐고, ‘속도조절론’ 등 최저임금 이슈와 황 대표의 ‘대변인 짓’ 발언 논란이 있었던 21일에는 49.5%(부정평가 45.6%)로 하락했다.

그리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보도와 ‘원포인트 남북정상회담’ 가능성 보도가 잇따랐던 22일에는 50.0%(부정평가 45.5%)로 다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세부 계층별로는 경기·인천과 호남, 진보층과 중도층은 다소 하락했으나, 부산·울산·경남(PK), 50대와 20대, 보수층은 소폭 상승했다.

이에 리얼미터측은 “고(故) 노무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내년도 최저임금 논란과 OECD·KDI 경제성장률 하향 조정 소식을 비롯한 민생·경제의 어려움 관련 보도 등 긍·부정적 요인이 동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자료제공=리얼미터)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진보층과 중도층, 여성, 경기·인천과 충청권, 60대 이상과 50대에서 하락 폭이 컸던 민주당이 전주보다 3.8%p 하락한 38.5%를 기록한 반면, 중도층, 여성, 대구·경북(TK)과 경기·인천, 서울, 30대와 60대 이상에서 주로 상승한 한국당은 1.7%p 상승한 32.8%로, 이어 정의당 7.4%(▲1.5%p), 바른미래당 4.6%(▼0.5%p), 민주평화당은 2.3%(전주와 동률) 순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측은 민주당의 하락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문 대통령 여성 지지자 혐오 표현논란 등으로 결집했던 지지층 상당수가 최저임금 속도조절론’, ‘장자연 조사, 버닝썬수사 부실 논란으로 이탈한 것으로 분석된다라며 또 한국당은 최저임금 논란과 경제지표 악화 보도에 이은 민생·경제의 어려움 인식 증가와 함께 일부 지난주에 큰 폭으로 이탈한 계층에서의 자연적 조정 효과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0, 응답률은 6.9%로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