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지원 “황교안 단독회담 요구, 文대통령이 통큰 양보를”

“두분다 난국의 시급함 모르는 듯…먼저 양보하는 쪽이 국민 지지 받을 것”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5.15 12:28:51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5일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5당 대표 회동 요구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독회담을 역제안한데 대해 “지금 만나는 방법에 대해서는 먼저 양보 하는 사람이 국민 지지를 받는다고 본다”며 “문 대통령이 좀 양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5일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5당 대표 회동 요구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독회담을 역제안한데 대해 “지금 만나는 방법에 대해서는 먼저 양보 하는 사람이 국민 지지를 받는다고 본다”며 “문 대통령이 좀 양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이 판국에 대통령과 야당 대표, 여당 대표가 싸울 일이 아니다. 지금 1대1 이건, 5대 1 이건 빨리 만나서 국회를 정상화 시켜야 한다”며 “국정을 이끌어 갈 최종적 책임자는 대통령이며, 과거에도 여야 영수회담을 1대 1로 했다. 그러면 좀 만나주는 것이지, 그게 왜 그렇게 복잡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이 난국의 시급함을 대통령도, 황 대표도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며 “내가 만약 황 대표라면, ‘다섯 명의 대표가 만나고, 그 다음에 또 나를 만나 준다면 선(先) 5자회담 후, 양자회담을 수용하겠다’고 하고 청와대로 척척 걸어가면 국민들이 얼마나 멋있게 보겠느냐”고 강조했다.

한편 박 의원은 전날 문 대통령이 ‘정부의 경제정책 성과가 당장은 체감되지 않을 수 있지만 총체적으로 보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현실과 괴리가 너무 크다면서 “아무리 지표상, 통계상, 분석상 (경제가) 좋아도, ‘좋아지는 방향으로 가고 있으니까 조금만 더 참고 협력해주면 반드시 좋은 희망의 내일로 갈 수 있다’라고 국민의 아픔을 보듬어줘야지, ‘현재 체감과 다르게 경기가 좋다’고 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