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폼페이오 “북핵 파일 다시 열어볼 필요 없도록 집중할 것”

“미국의 과거 정부들은 대북정책 모두 실패…더 많은 북핵 낳았을 뿐”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5.13 11:52:04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우리의 대북 외교는 우리가 두 번 다시 북한의 핵 파일을 또 열어볼 필요가 없도록 분명히 하는 데에 정확히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과거 전임 정권 시절에 있었던 비핵화 협상이 북한의 추가 핵 생산과 외교적 실패로 이어졌다”면서 이러한 전철을 밟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자료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우리의 대북 외교는 우리가 두 번 다시 북한의 핵 파일을 또 열어볼 필요가 없도록 분명히 하는 데에 정확히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과거 전임 정권 시절에 있었던 비핵화 협상이 북한의 추가 핵 생산과 외교적 실패로 이어졌다”면서 이러한 전철을 밟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미 국무부가 12일(현지시간) 공개한 발언록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밤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싱크탱크 클레어몬트 연구소 40주년 축하행사에서 참석해 연설을 통해 ‘우리가 북한과 했던 과거의 시도와 합의들은 단지 더 많은 북한의 핵과 미국의 외교적 실패를 낳을 뿐이었다’고 말했다”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의 대북 외교는 우리가 두 번 다시 북한의 핵 파일을 또 열어볼 필요가 없도록 분명히 하는 데에 정확히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무부가 그동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최종적으로 비핵화하길, 그래서 핵 이슈가 다시는 수면 위로 떠 오르지 않기를 원한다”고 밝혀온 입장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면서 “우리는 국제적 합의들이 미국의 이익을 분명히 향상시키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여러분 모두가 이것(북한 비핵화 문제)이 심각한 일이라는 걸 알길 원하며, 우리는 미국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길 원한다”면서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과 일본 등 동맹들과의 공조를 강조하며 “러시아와 중국을 상대로 이것이 이 세계의 최상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걸 납득시키는 데 대해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전 세계로 하여금 그(북핵의) 위험을 인식하고 북한이 더 밝은 미래를 갖도록 돕는 작업에 참여하도록 하는 우리의 노력은 우리의 행정부가 굉장히 자랑스러워하는 부분”이라고 밝혀 미국 주도의 국제적 대북 압박 공조가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북한과 밀착 움직임을 보여온 중국과 러시아에 대해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지난 10일 방영된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 앤드 프렌즈’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협상하기를 원한다고 진심으로 믿고 있다. 하지만 대통령이 어제 말했듯이 그(김정은)는 지금 당장 협상하고 싶어하지는 않는 것 같다”면서 “우리는 계속 굳건히 서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