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류현진 “아쉽기는 하지만 실망 안해, 다음 노릴 것”

  •  

cnbnews 이현수기자⁄ 2019.05.13 11:10:59

류현진이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8회 1사까지 안타를 맞지 않고 노히트 행진을 펼치는 등 8이닝 무실점 쾌투 후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대기록(노히트노런)을 놓친 아쉬움을 담담하게 털어놨다.

앞서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8회 1사까지 안타를 맞지 않고 노히트 행진을 펼쳤다.

대기록까지 아웃 카운트 5개를 남겨두고 헤라르도 파라에게 인정 2루타를 맞은 류현진은 8회까지 던지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빅리그 진출 후 개인 최다인 116개를 던졌다.

이와 관련, 그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실망은 없다. 아쉽긴 하지만 다음을 노려야 한다. 그런 상황에서 안타를 맞게 되면 여기까지 잘 막았다고 그렇게 생각할 뿐이지 실망은 안 한다”고 말했다.

이어 “파라가 잘 친 것이다. 그쪽으로 던지려고 했고 잘 쳤다. (브라이언 도저에게) 볼넷 내준 것은 내가 못 던진 것”이라며 “벨린저에게 미안하다. 그런 수비를 해줬는데 기록을 못 만들어서 내가 미안한 느낌”이라고 덧붙이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