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갤럽]文대통령 취임 2주년 지지도 47%…DJ 이어 역대 2위

민주 40%, 한국 25%, 정의 8%,…총선 ‘여당 이겨야’ 46% ‘야당 이겨야’ 39%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5.10 14:06:51

(자료제공=한국갤럽)

취임 2주년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층이 결집하면서 지지율이 동반상승했으며,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민 10명 중 4명 이상이 ‘국정안정을 위해서는 여당이 승리해야 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성인 남녀 1천2명을 대상으로 정례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를 실시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긍정평가가 전주 대비 2%p 상승한 47%.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p 하락한 45%로 집계됐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5%)고 10일 발표했다.

갤럽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노태우 전 대통령 이후 역대 취임 2주년 대통령 지지율 가운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49%)에 이은 2위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북한과 관계 개선을 꼽는 응답이 전체의 17%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최선을 다함’(13%), ‘외교 잘함’(10%) 등이 뒤를이은 반면, 부정 평가자의 44%는 ‘경제 문제 해결 부족’을 거론했고 이어 ‘친북성향’(18%)이라는 답변이 2위였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 82%, 정의당 지지층 75%가 긍정 평가한 반면 한국당 지지층 93%는 부정적 입장을 밝혀 정당별로 명확히 갈린 평가 성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자료제공=한국갤럽)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민주당이 지난 주 보다 4%p 상승한 40%를 기록해 지난 2월 3째주 이후 처음으로 40% 선을 회복했으며, 자유한국당도 1%p 상승한 25%로 2위, 이어 정의당 8%, 바른미래당 5%, 민주평화당 0.4% 무당층은 22%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내년 총선에서 여야 중 어느 쪽이 많이 당선돼야 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6%는 ‘현 정부에 힘을 보태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답한 반면, ‘정권 심판론을 들어 야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39%였으며, 연령별로는 40대 이하에서는 ‘여당 승리’, 60대 이상에서는 ‘야당 승리’를 지지하는 성향이 우세했고 50대에서는 의견이 서로 엇갈렸다.

그리고 경기 전망에 대해서는 ‘좋아질 것’이라고 답한 이가 전체의 16%에 그쳤고, 49%는 ‘나빠질 것’이라 답해 12개월 연속 비관이 낙관을 크게 앞질렀으나 낙관 전망은 지난달보다 3%p 증가하고 비관은 5%p 감소해 격차는 전월 대비 다소 줄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7%(총 통화 6,067명 중 1,002명 응답 완료)로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