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김경수 “뒤집힌 진실, 바로 잡겠다…도정 공백, 도민께 송구”

법정구속 77일 만에 조건부 석방…“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다시 돌아온다”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4.17 19:05:08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포털사이트 댓글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지 77일 만에 조건부 보석으로 석방된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심에서 뒤집힌 진실을 항소심에서 반드시 바로잡을 수 있도록 남은 법적 절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의왕=연합
뉴스)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포털사이트 댓글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지 77일 만에 조건부 보석으로 석방된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심에서 뒤집힌 진실을 항소심에서 반드시 바로잡을 수 있도록 남은 법적 절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17일 오후 오후 4시 51분께 보라색 넥타이를 맨 양복 차림으로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면서 취재진과 만나 이렇게 말하면서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는 사실을 꼭 증명하겠다”며 “항소심을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어떤 이유에서든 경남 도정에 공백을 초래한 데 도민들께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면서 “어려운 경남을 위해 도정에 복귀하고, 도정과 함께 항소심 준비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허가해준 재판부에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소감을 말하는 내내 굳은 표정을 유지한 김 지사는 ‘70여일 만에 풀려났는데 보석으로 나올 줄 예상했느냐’라는 기자의 질문에는 “알 수가 없다”고 답했으며, ‘보석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라고 질문하자 “나도 가족들한테 물어봐야 한다”고만 말한 뒤 대기 중이던 흰색 카니발 차량에 탑승해 경남도청 관계자와 함께 구치소를 빠져나갔다.

이날 서울구치소 앞에는 김 지사의 지지자 30여명이 ‘김경수 응원해요’ 등 현수막을 들고 대기하다 김 지사가 나오자 “김 지사님 힘내세요”를 외치며 응원하자 김 지사는 차량에 탑승하기 전 이들에게 미소로 응답했으며, 같은 시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는 지지자들이 모여 김 지사를 향해 욕설을 퍼붓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지만 양측 사이 물리적인 충돌은 없었다.

앞서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차문호)는 이날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에 대한 조건부 보석을 허가하면서가 보증금 2억원과 함께 ▲창원시 주거지에 주거해야 하고 주거를 변경할 필요가 있을 때에는 서면으로 법원 허가를 받아야 하며 ▲소환을 받을 때에는 반드시 정해진 일시, 장소에 출석해야 하고 출석할 수 없는 정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미리 사유를 명시해 법원에 신고해야 한다는 조건을 제시했다.

아울러 재판부는 ▲드루킹 사건의 피고인들, 증인신문이 예정된 사람 등과 만나거나 연락해서는 안 되며, 이들 또는 친족에게 협박, 회유, 명예훼손 등 해를 가하는 행위를 하지 말 것 ▲도망 또는 증거 인멸 행위를 하지 말 것 ▲3일 이상 주거지를 벗어나거나 출국할 경우 미리 법원에 신고해 허가를 받을 것 등 크게 5가지 조건을 내걸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