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美 조지타운대 학생들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사실이면 추방해야"

  •  

cnbnews 김지혜기자⁄ 2019.04.12 15:00:09

(사진=연합뉴스)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가수 로이킴의 사건이 미국 조지타운대학교 교내신문 홈페이지 메인에 실렸다.

11일(현지 시간) 조지타운대 교내신문 THE HOYA는 '한국 K팝스타 여러 명과 성추행 스캔들에 연루된 재학생'이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교내 재학생이자 한국에서 로이킴이라는 이름의 팝 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김상우가 동의 없이 여성을 촬영한 성적 비디오를 공유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로이킴 사건과 관련한 국내에서의 보도 내용을 인용한 THE HOYA는 "로이킴은 2012년 엠넷 '슈퍼스타K' 시즌3에 출연했고 올해 만 25세이며 조지타운 대학교에는 2013년에 입학, 오는 5월 졸업을 앞뒀다"고 전했다.

이어 THE HOYA는 "대학은 현재 로이킴에 대해 어떤 공개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며 "매트 힐 대학교 대변인이 '성적 위법 행위에 대한 모든 혐의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조지타운대학교는 성적 부정행위로 보고된 사건들이 신속, 철저하게 대응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THE HOYA는 로이킴 사건과 관련한 재학생들의 반발도 전했다. "한 재학생은 존 J. 드지오이아 총장을 향해 로이킴이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로이킴을 추방해야 한다는 탄원서도 제출했고, 이 탄원서에 총 26명이 서명을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로이킴은 10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음란물 유포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