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미달이 김성은 "영화 '써니' 포기하고 성형 선택 후회" 전후 어떻기에?

  •  

cnbnews 김지혜기자⁄ 2019.04.12 09:43:00

(사진=KBS 2TV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성은이 '미달이'로 사랑받았던 과거를 비롯해 성형에 대한 후회까지 밝혔다.

1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 - 비주얼 꽃보다~ 할배' 특집에는 이순재, 신구, 채수빈, 김성은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특히 김성은은 '순풍 산부인과'의 미달이에서 어엿한 배우가 된 모습으로 등장했다.

장원영은 "'프로듀스48' 촬영 당시에 숍에서 자주 졸았다. 미달이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면서 잠을 참았다"고 말하며 김성은의 팬임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성은은 "당시 광고만 30여 편 찍었던 것 같다. 그 수입으로 아파트를 매입하고 아버지 사업하는 데도 도움을 보탰다. 저도 그 돈으로 유학을 다녀왔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김성은은 미달이로 인기를 끌었던 당시 마냥 행복하지는 않았다고. 그는 "거리를 다닐 수가 없었다. 규모가 큰 행사에서는 경호원이 저를 업고 통과해야 할 정도였다"며 "지나가면 볼을 꼬집거나 엉덩이를 툭툭 치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어떤 아주머니는 속눈썹을 덥석 잡기도 했는데 그땐 참고 견뎌야 나를 좋아해 준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성은은 "후회되는 선택이 있다"고도 했다. 2010년 영화 시나리오를 받아서 연습하고 있었을 때, 성형 프로그램에서 섭외가 있었다는 것. 김성은은 "정말 너무 당연하게 성형 수술을 택했다. 예뻐지고 싶은 마음에 코도 좀 높이고 싶고 그런 마음이 들었다"며 "그때 준비하던 영화는 '써니'였고, 그게 정말 후회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결국에는 성형 때 넣었던 보형물을 제거했다. 예전 얼굴로 돌아가는 재건 수술까지 하게 됐다"며 "그때 당시 성형을 안 하고 오디션에 붙었으면 어떻게 됐을까 싶다. 그때 왜 배우는 얼굴이 다가 아니라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을까? 나 같은 얼굴도, 나 같은 캐릭터도 필요한데 아름다운 여배우만 꿈꿨을까 회의가 들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성은은 "유학을 떠났다가 집에 돌아왔을 때는 집이 망해 반지하 시골에서 살아야 했다"며 "사춘기가 왔고, 한국 학교로 편입을 하는데 남학생들도 짓궂게 굴었다. 미달이 때문에 놀림도 많이 받았다. 우리 안에 갇힌 원숭이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