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재계 핫실적(2)] 대상·오리온··CJ제일제당…성적 오른 식품공룡들, 앞날은?

CNB가 식품 상장사들 들여다보니…빈익빈부익부

  •  

cnbnews 이동근기자⁄ 2019.04.12 12:14:29

12월 결산 상장 식품업체 중 연결 기준 매출 상위 19개사를 분석한 결과, 비교적 양호한 성적표를 받아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CJ제일제당이 지난 2월 미국, 태국,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방글라데시 대사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CJ Friends of K-Culture’ 행사(왼쪽)와 올해 봄을 맞아 대형마트 매장에서 팔리고 있는 봄 특선 스낵류 제품들. (출처 : CJ제일제당, CNB뉴스 DB)

 

미국·중국 간 무역분쟁과 신흥국 금융불안, 환율·금리·국제유가의 불확실성 등으로 글로벌 경기 전망이 밝지 않다. 여기에다 실업률 증가, 남북경협 교착상태 장기화, 건설·서비스업 침체로 내수시장은 여전히 한겨울이다. 이런 가운데 향후 시장의 바로미터가 될 작년 실적이 공시돼 시선이 쏠린다. CNB가 주요기업들의 ‘2018년 성적표’를 토대로 앞날을 내다봤다. 두 번째는 비교적 양호한 성적표를 받은 식품업계다. <편집자주>

관련기사: [재계 핫실적(1)] 제약업계, 매출 늘었지만…‘속빈 강정’ 되나

경기불황에도 양호한 성적표
매출·영업이익 증가세 이어가
일부는 제자리…적자는 없어
신제품 개발 투자에는 ‘인색’


CNB뉴스가 12월 결산 상장 식품업체 중 연결 기준 매출 상위 19개사(CJ제일제당, 케이티앤지, 대상, 동원F&B, 롯데칠성음료, 오뚜기, 농심, SPC삼립, 삼양사, 오리온, 하이트진로, 롯데푸드, 롯데제과, 매일유업, 대한제당, 크라운해태홀딩스, 남양유업, 해태제과식품, 크라운제과)를 분석한 결과 평균 매출액은 10.9% 올랐고, 가장 성장세가 높은 곳은 CJ제일제당이었다.

이중 지주사 분할로 인해 전년도(2017년)와 매출 비교가 적절치 않은 곳 4개사(오리온과 롯데제과, 매일유업, 크라운제과)를 제외한 15개사의 평균 매출액 인상률은 5.8%였다. 담배유통이 주력인 케이티앤지(KT&G)를 제외한 14개사의 평균 매출액 인상률은 6.9%였다.

 

2018년 상장식품회사 연결 기준 상위 19개사 매출 및 영업이익 (단위 : 100만원, 출처 :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정리 : CNB뉴스)


평균 영업이익률은 19개사 평균 6.6%로 전년(6.78%) 대비 0.2%포인트 감소했다. 오리온 등 4개사를 제외하면 6.35%로 0.4%포인트 감소했지만, 사회적인 금연 분위기로 매출이 감소한 케이티앤지를 제외하면 4.1%로 0.1%포인트 올랐다.

이같은 성적표는 경기불안이 대두되고 있는 최근 상황에 비춰보면 비교적 양호해 보인다. 더구나 매출 뿐 아니라 영업이익률까지 오른 점은 긍정적인 신호로 풀이된다.

다만 이같은 실적은 몇몇 회사의 우수한 실적에 기대고 있다는 점에서 유통기업들 간의 양극화 현상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2018년 상장식품회사 연결 기준 상위 19개사 영업이익률 및 순이익 (단위 : 100만원, 출처 :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정리 : CNB뉴스)


지난해 가장 좋은 실적을 낸 회사는 식품업계 1위사인 CJ제일제당이었다.

이 회사의 매출액은 18조6701억원으로 전년(16조4772억원) 대비 무려 13.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도 8327억원으로 전년(7766억원) 대비 7.2% 늘었다.

매출 내역을 보면 식품(육가공, 제당 등) 분야에서 5조2717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5조1101억원) 대비 3.2% 증가했고, 생명공학(아미노산 등) 분야에서 5조35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4조7751억원) 대비 4.8% 증가했다. 물류(하역, 운송, 배송, 건설 등)도 8조3948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6조5920억원) 대비 27.3% 늘었다. 물류의 성장이 두드러지긴 했으나 전반적으로 모든 분야에서 호 실적을 거뒀다.

CJ제일제당은 연구개발 면에서도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어 1위 장기집권 체계를 굳혀가고 있다. 이 회사의 2018년 연구개발비(R&D)는 1437억원(매출 대비 0.77%)으로 집계 대상 19개사 중 가장 많았다. 이 회사의 주요 연구개발 실적은 HMR 상품화, 비비고 죽, 냉동면 상품화, 편의형 식초, 김 관련 연구, 이소류신 등이었다.

대상도 괜찮은 성적표를 냈다. 매출은 2조9568억원으로 전년(2조9688억원) 대비 0.4%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1202억원으로 전년(967억원) 대비 무려 24.2% 증가했다. 동원F&B는 전년(2조5526억원)대비 두자리수 가까운 9.8% 오른 2조8025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영업이익도 전년(724억원) 대비 20.5% 오른 872억원을 기록했다.

오뚜기는 전년(2조1262억원) 대비 5.7% 오른 2조2468억원의 매출과 전년(1461억원) 대비 3.9% 오른 1517억원의 영업이익을 공시했다. 오리온은 1조9269억원의 매출과 2822억원의 영업이익을 발표, 무려 14.6%의 영업이익률을 시현했다.

하지만 대상을 비롯해 하이트진로, 롯데푸드, 대한제당, 남양유업, 해태제과식품 등은 전년 대비 매출이 줄었다. 특히 남양유업은 몇 년째 매출 하락세를 보였다.

그렇다고 영업적자를 기록한 회사는 전무해 어느 기업이든 재무구조가 부실하다고 단정내리긴 힘들어 보인다.

 

2018년 상장식품회사 연결 기준 상위 19개사 R&D 실적 (단위 : 100만원, 출처 :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정리 : CNB뉴스)


미래를 위한 투자라고 할 수 있는 연구개발비(R&D)는 19개사 평균 0.87% 증가했으며, 오리온 등 4개사를 제외하면 3.8% 줄었다. 케이티앤지를 제외하면 2.6% 감소했다.

연구개발비를 늘린 회사는 대상(13.6%), 동원F&B(13.3%), 농심(12.4%), SPC삼립(36.5%), 삼양사(16.1%), 롯데푸드(1.0%) 등이었다. 매출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이 1%를 넘는 회사는 농심(1.3%), 롯데푸드(1.0%) 2개사였다.

(CNB=이동근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