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李총리 “3·15 의거, 독재정권 붕괴한 민주화의 시작”

제59주년 3·15의거 기념식 참석 “민주화의 역사, 정당하게 평가받도록”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3.15 15:27:04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경남 창원 3·15아트센터에서 열린 ‘제59주년 3·15의거 기념식’에 참석해 기냠사를 통해 “4·19혁명으로 권력자는 하야했고, 독재정권은 무너졌으며, 그 위대한 역사를 결정적으로 촉발한 것이 바로 3·15의거”라면서 “정부는 대한민국 민주화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더 찾아 기록하고, 정당하게 평가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창원=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경남 창원 3·15아트센터에서 열린 ‘제59주년 3·15의거 기념식’에 참석해 기냠사를 통해 “4·19혁명으로 권력자는 하야했고, 독재정권은 무너졌으며, 그 위대한 역사를 결정적으로 촉발한 것이 바로 3·15의거”라면서 “정부는 대한민국 민주화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더 찾아 기록하고, 정당하게 평가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2·28에서 4·19까지 일련의 민주화운동이 60주년을 맞는 내년을 뜻 깊게 기념하도록 미리 준비하겠다”며 “정치, 경제, 사회, 문화와 일상의 모든 영역에서 민주주의를 제도화하고 내실화하도록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 이 총리는 “우리는 새로운 시대의 과제 앞에 섰다”며 “경제를 고도화하면서 국민이 함께 잘 사시도록 하는 것, 민주주의를 완성하고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이 우리의 새로운 당면과제”라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경남 창원 국립 3·15민주묘지를 방문해 묵념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이승만정권의 부정선거에 대항해 경남 마산에서 일어난 3·15의거에 대해 “마산의 보통 사람들이 바로 당당한 주역이었고, 그분들이 흘리신 피로 우리의 민주화는 시작됐으며 위대한 역사를 결정적으로 촉발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총리는 “3·15는 4·19가 됐고, 그 후에도 민주주의가 위기를 맞을 때마다 부활했다”며 “1979년 10월 부마항쟁으로,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으로 되살아났다. 1987년 6월에는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한 민주항쟁으로, 2016년 겨울부터는 국정농단을 단죄한 촛불혁명으로 불타올랐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창원은 각 시대의 요구에 가장 뜨겁게 부응해온 당당하고 자랑스러운 고장으로 일제강점기에는 삼진의거를, 권위주의 시대에는 3·15의거와 부마항쟁을, 산업화 시대에는 공업도시로 경제발전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우리의 새로운 당면과제는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이라며 “그 과제를 풀어나가는 벅찬 도정에 창원시민이 동참해 달라. 59년 전, 마산이 그러했던 것처럼 오늘 우리도 다시 뜨겁게 동행하자”고 당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경남 창원 3·15아트센터에서 자유당 정권의 부정선거에 맞선 3·15의거 59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