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문희상 “일왕, 위안부 사죄해야” … 日외무상 “말 조심해야”

  •  

cnbnews 이현수기자⁄ 2019.02.11 18:07:50

문희상 국회의장(왼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 : 연합뉴스)

 

일본 외무상이 문희상 국회의장이 외신 인터뷰에서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11일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전날 필리핀 방문 중 기자들을 만나 문 의장의 발언과 관련해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 한국 측도 특별히 재교섭을 요구하고 있지 않다. 제대로 바른 인식에서 발언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지난 8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明仁) 일왕을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이라며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의 한마디면 된다. 고령 위안부의 손을 잡고 진정 미안했다고 말하면 그것으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된다”고 말한 바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