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탁현민 “靑 영빈관, 세계 국빈 행사장 중 최악…개보수 필요”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靑직원은 삼각김밥만 먹어도 좋으니 멋진 공간 필요”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2.10 16:33:01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1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오늘 프랑스 파리의 오페라극장에서 공연을 보며 청와대 영빈관을 떠올렸다”면서 “세계 여러 나라의 국빈행사장과 의전 행사장소를 둘러봤지만, 고백하건대 우리나라의 청와대 영빈관이 최악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자료사진=연합뉴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1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오늘 프랑스 파리의 오페라극장에서 공연을 보며 청와대 영빈관을 떠올렸다”면서 “세계 여러 나라의 국빈행사장과 의전 행사장소를 둘러봤지만, 고백하건대 우리나라의 청와대 영빈관이 최악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탁 전 행정관은 “청와대에 있을 때 가장 아쉬웠던 것 중 하나가 영빈관”이라며 “말이 영빈관이지 실은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이다. 어떤 상징도 역사도 스토리텔링도 없는 공간에서 국빈만찬과 환영공연 등 국가행사를 진행하는 것이 늘 착잡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탁 전 행정관은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어떤 그릇에 담아내느냐에 따라 가치가 달라지는 것처럼, 국격을 보여주는 데 행사가 진행되는 공간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며 “연출가로서 말씀드리자면, 행사 성패의 절반은 공간이 좌우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탁 전 행정관은 “절망스럽게도 꽤 오랫동안 영빈관은 달라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국회에서는 영빈관 개보수 예산을 절대 승인하지 않을 것이고, 여당과 정부도 그것을 요구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탁 전 행정관은 “정치적 견해는 서로 다를 수 있으며 반대할 때는 반대할 수도 있지만, 안 그래도 되는 것도 있다”며 “국격은 국가의 격이 아니고 국민의 격이다. 청와대 직원은 야근하며 삼각김밥만 먹어도 좋으니, 멋지고 의미 있는 공간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탁 전 행정관은 지난 1월 29일 “사직서가 정식으로 수리됐다는 소식을 오늘 들었다”며 작년 6월 이후 중단했던 SNS활동을 재개했으며, 이날 글에서는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지냈던 소회로 “길었고, 뜨거웠고, 무엇보다 영광스러웠다”밝히면서 향후 거처에 대해서는 “천천히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