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권혁기 “盧 행정관에서 文 첫 춘추관장까지 큰 영광” 퇴임사

2020년 총선 용산 지역구 출마할 듯…후임엔 유송화 前 2부속비서관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1.11 15:21:19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춘추관장을 지낸 권혁기 (51) 관장이 11일 오전 대통령 일정 브리핑을 끝으로 임기를 마치고 내년 21대 총선에서 서울 용산 지역구 출마를 하기 위해 청와대를 떠났다.(자료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춘추관장을 지낸 권혁기 (51) 관장이 11일 오전 대통령 일정 브리핑을 끝으로 임기를 마치고 내년 21대 총선에서 서울 용산 지역구 출마를 하기 위해 청와대를 떠났다.

권 관장은 이날 고별사를 통해 “2017년 대선이 끝난 뒤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춘추관에 왔다. 남북정상회담 등 워낙 큰 일정이 진행돼 놀랍고도 숨 가쁜 순간들을 보냈다”면서 “기자들로부터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조언도 많이 해줬다’는 고마운 말씀을 들어 영광이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 관장은 “사실은 제가 언론인들과 거의 매일 대화를 나눈 것이 좋은 공부가 됐다. 그 덕에 청와대 안에서나 당에서도 열심히 일하는 일꾼이라고 칭찬받은 것 같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행정관으로 행복한 30대를 보냈고, 문재인 대통령의 첫 춘추관장으로 50대를 보내며 한뼘 더 성장하고 떠나는 것 같아 개인적으로 영광으로 대한민국과 우리 모두를 위해 뛰는 멋진 ‘넥스트’를 준비해보겠다”고 다잠했다.

국민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권 관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수석실과 홍보수석실에서 행정관으로 일했고, 해양수산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거쳐 더불어민주당에서 전략기획국장, 국회 부대변인 등을 거쳐 지난 대선에서는 문 대통령 선대위 수석 부대변인으로 일했다.

후임으로는 김정숙 여사 옆에서 일하던 유송화(51) 전 2부속비서관이 지난 9일 임명돼 14일부터 업무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전남 출신인 유 신임 관장은 이화여대 경제학과와 서울시립대 도시행정학 석사를 거쳐 동국대 북한학 박사과정을 수료했고, 민주당에서 부대변인을 지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