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靑 “김정은 방중, 北·中과 정보공유로 사전 통보받았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디딤돌 되기를…남북특사교한 계획 현재는 없어”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1.08 15:45:16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8일 오후 춘추관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격 중국 방문과 관련해 “외교 관계가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통보 시점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다만, 김 위원장 방중에 대해 사전에 양측과 긴밀히 소통해왔고 충분히 정보를 공유해왔다”고 밝혔다.(서울=연합뉴스)
 

청와대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격 중국 방문과 관련해 사전에 중국 및 북한 측과 정보를 공유해왔다고 8일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외교 관계가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통보 시점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다만, 김 위원장 방중에 대해 사전에 양측과 긴밀히 소통해왔고 충분히 정보를 공유해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기자가 ‘아까 정보위 브리핑에서 국정원 2차장이 (한 얘기는) 방중 징후 관련 사전 통보 못 받았다는 얘기 같은데, 통보 받았나요, 안 받았나요’라고 재차 질문하자 김 대변인은 “아까 제가 드린 말씀으로 갈음하겠다”고 답했으며, 이 기자는 ‘답변이 부족해서 재질문 드리는 것’이라고 거듭 답변을 요구하자 김 대변인은 “저도 이 이상 설명해드리기 어렵다”고 밝히는 등 ‘기싸움’을 하기도 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이번 김 위원장 방중의 영향에 대해 “이번 중국과 북한 간 교류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기여하고, 특히 2차 북미정상회담의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 “지금 진행 중인 남북·북중·북미 간 각각의 교류가 서로 선순환해서 하나의 발전이 또 다른 관계의 진전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김 위원장의 방중 이후 남북 간 특사교환 또는 고위급회담 등을 추진하는 게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현재로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일축했으며,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한재인 문 대통령의 답신 여부에 대해서도 “친서 자체가 오고가는 것 자체가 비공개로 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그래서 파악 못하고 있고 어떤 상태인지 말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전날 문 대통령 초청으로 중소벤처기업인과 대화에서 서면으로 질문을 받아 정부가 책임있는 답변을 해주겠다는 제안을 한 사실을 소개하면서, 오는 15일에 예정된 대기업과 중견기업 대화에도 사전에 질문을 받아 한 권의 질문집으로 제작해 행사 이후에도 정부부처가 직접 대답하는 형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