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지원 “김정은 답방, 금년 내 어려울 것 같다”

“조국 유임시켜 사법개혁 마쳐야…文대통령도 야당 얘기 경청하길”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12.05 13:07:00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5일 오전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답방 전망에 대해 “북미고위급 회담이 불발됐다. 금년 내로 답방하면 최상이지만 빠른 시일 내의 답방도 검토돼야 할 것”이라며 “제 견해로는 금년 내엔 어렵지 않을까 본다”고 전망했다.(자료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5일 오전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답방 전망에 대해 “북미고위급 회담이 불발됐다. 금년 내로 답방하면 최상이지만 빠른 시일 내의 답방도 검토돼야 할 것”이라며 “제 견해로는 금년 내엔 어렵지 않을까 본다”고 전망했다.

이어 박 의원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남남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우리 국민의 20~30%가 김 위원장의 답방을 반대한다고 하지만 70~80%는 찬성하고 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어제 얘기했지만 김 위원장의 답방은 필요한 것이고, 북한을 위해서도 북미정상회담으로 가는 길은 약속대로 답방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박 의원은 “답방을 통해 한국에 와서 전 세계인을 향해 비핵화를 한 번 더 확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약속을 지키라는 그런 무언의 압박도 될 수 있다”며 “전략적으로 당연히 김 위원장이 답방해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서울 방문 시 안전 문제에 대해서는 “염려할 필요가 없다”며 “김 위원장도 태극기 부대 등의 실체를 알면서 어느 정도 반대가 있는 것을 이해한다는 태도이다. 또 우리 정부의 치안 유지나 질서 유지를 신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답방이 늦어지더라도 문 대통령께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즉 북미간이 조정자 역할을 이번에는 완전히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이런 문제를 중간에서 조정할 수 있는 분은 오직 문 대통령 한 분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리고 박 의원은 답방 기간 김 위원장의 국회 연설 추진에 대한 질문에는 “(국회연설을)하면 제일 좋은데, 과연 지금 국내 상황으로 봐서 야당이 어떻게 받아들일는지 매우 궁금하다”고 답변했다.

한편 박 의원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비위 의혹과 관련해 일부 야당이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요구하는 데 대해 “조 수석이 그대로 유임해서 사법개혁을 마치는 것이 일부 행정관의 일탈행위 척결보다 중요하다”며 “문 대통령은 조 수석 사퇴를 요구하는 야당에 대해서도 충분히 경청해야 하며, 조 수석도 민정수석으로서 역할을 다 해야지, SNS를 하면서 삼라만상을 다 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