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기도민 96%, 사립유치원 비리행위 처벌 수준에 '형사고발, 행정처분' 응답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도정 여론조사 결과 찬성 89% 달해

  •  

cnbnews 이병곤기자⁄ 2018.11.08 16:01:50

(사진=경기도)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이 경기도가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달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도정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매우 찬성’(60%)과 ‘대체로 찬성’(29%)을 포함해 응답자의 89%가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반면, ‘반대한다’는 의견은 7%에 불과했다.이어 민간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확대에 대해서도 ‘매우 필요하다’가 56%, ‘어느 정도 필요하다’ 32%로 응답자의 88%가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어린이집 보육서비스’에 대해서는 ‘어린이집은 공공성에 대한 고려가 중요하다’는 응답이 77%를 차지한 반면, ‘어린이집은 민간자율성에 대한 고려가 중요하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이와 함께 어린이집 업계전반의 회계처리에 대한 도민들의 인식을 조사한 결과, 재무․회계 처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는 응답은 12%에 그친 반면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81%에 달했다.

 

이어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반대하는 유관단체들의 집회에 대해서는 ‘특정단체 이익만을 주장하는 집회로 공익적 측면에서 자제해야 한다’는 응답이 61%로 나타난 반면, ‘관련단체 생존권이 걸려있는 문제로 자유로운 의견개진을 보장해야한다’는 응답은 33%인 것으로 확인됐다.

 

어린이집의 재무․회계 투명성 강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로는 비리행위 처벌 또는 행정처분 강화(31%), 회계처리 전산시스템 도입 및 재무․회계 제도 정비(28%), 회계처리 상시감사 강화(23%), 비리 보육시설 실명공개(14%) 등이 꼽혔다.

(사진=경기도)

최근 부정운영 사립유치원의 실명공개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87%로 이 문제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관심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밖에 부정운영 사립유치원 실명공개에 대한 적절성을 묻는 질문에는 87%가 ‘적절하다’고 답했고, 사립유치원 비리행위에 대한 처벌 수준에 대해서는 96%가 ‘형사고발, 행정처분 등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 같은 결과는 어린이집 운영에 있어 자율성보다는 공공성의 가치가 우선 고려돼야 하며. 현재 대부분 어린이집에서 이용하는 민간 회계프로그램 대신 재정운영 실태를 효율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는 도민들의 공감대가 반영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도는 올해 9월부터 어린이집 재정운영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국·공립 어린이집부터 ‘경기도 어린이집 관리시스템’을 도입·시행중이다. 민간·가정 어린이집은 자율적으로 시스템 사용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어린이집 재정운영 실태 관리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관심과 목소리를 확인할 수 있었다. 경기도 어린이집 관리시스템이 원만히 도입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 및 학부모 등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 27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