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李총리 “미세먼지, ‘범정부기획단’ 구성해 대담한 정책 마련”

국정현안조정회의 주재…“중국 등 인근 국가와 연구·협력도 한층 강화해 달라”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11.08 11:20:27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과 관련해 “미세먼지 대책은 여러 부처와 관련될 수밖에 없으며, 앞으로 국무조정실이 범정부 합동 기획단을 조속히 구성해서 더 체계적이고 대담한 정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과 관련해 미세먼지 대책은 여러 부처와 관련될 수밖에 없으며, 앞으로 국무조정실이 범정부 합동 기획단을 조속히 구성해서 더 체계적이고 대담한 정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이 총리는 정부가 작년 9월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 따라 30년 이상 된 석탄발전소 5기의 가동중지, 노후 경유차의 조기폐차,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확대를 추진한 결과 19월 미세먼지 평균농도가 작년 25.1/에서 올해 22.7/으로 10% 가까이 줄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이번에는 국민께서 미세먼지 감소를 더 실감하도록 환경부 등이 생활주변 미세먼지 저감 강화방안을 마련했으며, 미세먼지에는 전력·산업·교통·건축 같은 국내 요인과 주변국의 배출가스 등 국외 요인, 그리고 대기 정체 같은 기상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미세먼지 저감)대책이 현실에서 제대로 이행되는지 점검해 국민의 실감을 높이도록 하고, 특히 중국 등 인근 국가와의 연구와 협력도 한층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 총리는 자율주행차에 관한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과 관련해 오늘의 규제혁파는 현재의 장애물이 아니라 미래의 장애물을 미리 걷어내는 선제적 규제혁파로 처음 도입한 것이라며 자율주행차의 기술개발과 상용화에 걸림돌이 될 규제 30건을 미리 정비하고자 하며 앞으로 수소차와 전기차, 에너지신산업과 드론에 대해서도 이런 선제적 규제혁파를 계속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정부가 꽤 많은 규제를 혁파한 것이 사실이지만, 산업현장에서는 실감하지 못한다고들 말해 국가균형발전이나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수도권 규제를 풀기 어려워 수도권 기업들이 규제개선을 못 느끼는 것은 불가피할 수도 있다면서 기업들이 규제개선을 잘 모르거나 규제개선에 입법 등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일 수도 있으며, 어느 경우든 산업계에 충분히 설명해야 정부에 대한 현장의 신뢰가 손상되지 않는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