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중간선거 이후에 열릴 것”

“선거유세 바빠 지금은 갈 수 없다”…중간선거가 미칠 영향 주목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10.10 13:47:2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아이오와 주에서 열리는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이날 전용기를 타고 가는 도중 동행기자들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에 대한 질문에 “지금 당장은 갈 수 없어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에는 선거유세가 너무 바쁘다”고 처음으로 시기를 밝혔다. (자료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현지시간) 아이오와 주에서 열리는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이날 전용기를 타고 가는 도중 동행기자들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에 대한 질문에 지금 당장은 갈 수 없어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에는 선거유세가 너무 바쁘다고 처음으로 시기를 밝혔다.

 

하지만 미국 중간선거는 116일 치러질 예정이어서, 중간선거후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게 될 경우 선거결과에 상황이 변동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회담에도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 때문에 우리 정부 등은 중간선거 이전 개최를 희망해 왔던 게 사실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관련한 질문에 “34곳의 장소들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겨울 백악관으로 불리는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고급 휴양지인 플로리다주의 마러라고가 낙점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는 아마도 그걸 좋아할 것이고 역시 좋아할 것이다. 한번 지켜보자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