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토교통부, 서울 주택매매 ‘업·다운계약’ 집중조사해 '과태료 폭탄'

  •  

cnbnews 김성훈기자⁄ 2018.08.09 15:00:25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서울시는 오는 13일부터 서울시 주택매매 거래건에 대한 자금조달계획서(투기과열지구(서울시 25개구 전체 해당) 3억원 이상 주택매매 시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 제출 의무화) 등 실거래 신고내용 집중조사에 착수한다고 9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서울시 전체의 6월 이후 실거래 신고분 중 불법거래 의심건으로 오는 13일부터 곧바로 집중조사에 들어간다는 것. 업다운계약, 편법증여 등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사례를 집중적으로 파악해 위법사례 발견 시 과태료 부과, 국세청, 경찰청 등 관계기관에 즉시 통보키로 했다.

국토교통부 측은 “주변 시세보다 낮거나 높게 신고한 거래건, 미성년자 거래건, 다수거래건, 현금위주 거래건 등을 대상으로 집중조사가 이뤄질 것”이라며 “조사대상 모두에게 통장 사본 및 입출금표, 현금조성 증명자료 등 소명자료를 요구하고 소명자료가 불분명한 경우 추가소명 및 출석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10억원 아파트 거래에서 9억원 실거래를 신고했다면 신고자에게는 4000만원, 조장방조자 400만원 과태료가 부과된다. 

국토부 측은 “이미 허위 실거래 신고를 한 경우에는 자진신고를 통해 과태료를 면제 또는 감면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