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신간] ‘자본주의와 민주주의, 상생의 정치경제학을 위하여’

  •  

cnbnews 최영태기자⁄ 2018.08.09 11:42:17

 

‘1인 1표’를 원리로 하는 민주주의와, ‘1달러 1표’를 기본원리로 하는 자본주의는 상충하기 쉽다. 그래서 “민주주의보다는 자본주의가 더 중요하다”는 신자유주의적 주장이 나오며, 이 세상의 그 무엇보다도 사유재산 보호를 최상위 가치로 올려놓는 이데올로기가 서양의 유산계급 엘리트로부터 줄기차게 생산돼 왔다. 

 

이 책은 김성수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정치와 경제(시장), 민주주의와 자본주의의 관계와 상호작용에 초점을 맞추어 주요 정치경제학자들의 쟁점과 흐름을 고찰한 뒤 나름의 결론을 내린다. 책의 결론에는 자본주의, 민주주의, 자유주의의 가치가 골고루 균형있게 서로 힘을 발휘하며 상생하는 사회를 지향하자는 취지의 벤다이어그램이 실려 있다. 이 세 요소 중 그 어느 것이 전권을 발휘하면서 다른 가치들을 배척하면 안 되고 상생과 균형을 이뤄야 한다는 주장이다.  

 

정치경제학의 시각에서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부터 홉스, 로크, 루소 같은 대표적인 근대적 자유주의자들, 그리고 벤담과 밀 등의 공리주의자, 미국 건국의 아버지들을 거쳐 롤스와 좌파 자유주의자에 이르기까지 정치경제학과 관련한 다양한 쟁점과 주요 흐름들을 성찰하고 나름 결론을 내린 책이니만큼 자본주의와 민주주의의 상충되는 가치 및 그 절충을 위한 노력을 살피는 데 도움을 준다. 

 

김성수 지음 / 박영사 펴냄 / 1만 6000원 / 290쪽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