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리얼미터] 기무사, 탄핵 당할 판…‘개혁·폐지해야’ 79% vs ‘현행 유지’ 11.3%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68%…민주 44.3%, 한국 16.8%, 정의 12.4%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7.12 11:05:18

▲국민 10명 중 8명은 촛불집회 당시 병력 출동 검토 문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국군기무사령부를 ‘전면 개혁하거나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4주 연속 동반하락 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자료사진=연합뉴스)

국민 10명 중 8명은 촛불집회 당시 병력 출동 검토 문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국군기무사령부를 전면 개혁하거나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4주 연속 동반하락 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1일 하루 동안 전국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국군기무사령부의 존폐에 대해 질문한 결과, “존치시키되 기존의 정보업무를 방첩이나 대테러로 제한하는 등 전면 개혁해야 한다전면 개혁응답이 44.3%, ‘존재하는 한 군()의 정치개입이나 민간인 사찰을 막을 수 없으므로 전면 폐지해야 한다폐지응답이 34.7%, 79%가 기무사 전면 개혁 또는 폐지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현행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11.3%에 그쳤고 잘모름9.7%였다고 12일 발표했다.

 

전면 개혁여론은 수도권과 영남, 30대 이상 전 연령층, 무당층과 한국당 지지층, 중도층과 보수층에서 우세했고, ‘폐지여론은 호남과 충청권, 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에서 우세했으며, 20대와 민주당 지지층은 전면 개혁폐지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병행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3.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로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 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한편 리얼미터가 같은 TBS의 의뢰로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 동안 문 대통령의 72주차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답변은 전주대비 1.3%p 하락한 68%를 기록했으며,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7%p 상승한 26.6%, ‘모름/무응답0.4%p 감소한 5.4%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경기·인천과 충청권, 30, 무당층에서 지지율 상승했으며, 부산·경남·울산(PK)과 대구·경북(TK) 등 영남, 서울, 호남, 60대 이상, 20, 50, 자유한국당과 민주당 지지층, 진보층과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는 지지율이 하락했다.

 

이에 리얼미터측은 최근 지속되고 있는 민생·경제 악화에 대한 우려, 진보성향 유권자들을 중심으로 한 최저임금·증세 관련 정부정책에 대한 부정적 여론과 더불어, 이번 주 초에 이어졌던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성과에 대한 부정적 보도, 업종별 최저임금차등제 도입을 둘러싼 논란, 송영무 국방장관의 여성차별 발언논란 등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하락요인을 분석했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민주당의 지지율은 3.2%p 하락한 44.3%를 기록했으며, 한국당도 1.5%p 하락한 16.8%인 반면 정의당은 2%p 상승한 12.4%3주 연속 최고치는 경신하며 상승세가 지속된 반면 바른미래당은 6.3%, 민주평화당은 2.8%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 리얼미터측은 정의당이 6·13 지방선거 이후 민주당에서 이탈한 진보성향 유권자 다수를 흡수(했다보수야당의 영향력이 급격하게 위축되면서 진보성향을 중심으로 한 민주당 지지층의 충성도가 약화되는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조사는 지난 9~11일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72주차 조사.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485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2명이 참여해 응답률은 3.7%로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