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지원 “폼페이오의 성과없는 방북, 한국이 문제될 수도”

“文대통령의 물밑 조정 필요”…“김정은-폼페이오 면담 불발은 北의 실수”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7.09 11:17:11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9일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성과가 없어 북미간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게 갑론을박하면 고래 싸움에 등 터진다고 우리 한국이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이 즈음에 문재인 대통령의 상당한 물밑지원, 안전운전, 조정이 좀 필요하다”고 적극적 중재 노력을 당부했다.(자료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9일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성과가 없어 북미간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게 갑론을박하면 고래 싸움에 등 터진다고 우리 한국이 문제가 될 수 있다이 즈음에 문재인 대통령의 상당한 물밑지원, 안전운전, 조정이 좀 필요하다고 적극적 중재 노력을 당부했다.

 

이어 박 의원은 폼페이오 장관은 진전이 있었다고 말씀했지만 그렇게 큰 진전이 없고, 제가 늘 강조했던 대로 트럼프 대통령은 말과 종이로,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은 핵시설과 핵무기 폐기로 보장해야 하기에 디테일로 가면 문제가 발생한다결국 미국은 즉각적인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했을 거고, 북한은 종전선언과 경제 제재 해제, 이런 요구여서 좀 충돌하지 않았나라고 분석했다.

 

그리고 박 의원은 제가 볼 때는 북미 양국이 너무 성급한 것 같다“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지난 지 24일 만에 만나서 모든 것을 한꺼번에 요구하면 그건 되지 않기 때문에 미국에서도 인정하는 김 위원장의 단계적·동시적 (비핵화를 위해), 어느 정도 시간을 둬야 할 것이다. 그렇다고 지금 현재 미국이 또 북한에 해준 건 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미국의 정치적 상황을 보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중간선거까지는 잘 이끌고 가실 것 같고, 또 김정은도 이 이상 버틸 수가 없다그래서 이렇게 긍정적 면을 이럴 때는 좀 해석하고, 다시 한 번 인내하면서 북미 간 접촉도 되고 또 우리 문재인 대통령께서 안전운전 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어떨까라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박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 방문 일정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하지 못한 것을 두고북한이 폼페이오 장관을 지극히 환대했지만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 불발은 북한 실수라고 판단한다만약 김영철 부위원장이 방미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면담할까라고 반문하며 외교는 의전이며 상호주의라고 꼬집으며 북한의 실수라고 8일 촌평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