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트럼프·김정은,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

트럼프 “광장히 광범위한 내용”…김정은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6.12 15:26:37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오후 142(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140여 분에 걸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마친 뒤 북미정상회담 결과물을 담은 역사적인 공동합의문을 채택하고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중요한 합의문에 서명했다. 광징히 광범위한 내용이라며 프로세스는 매우 빠르게 시작할 것이다. 조금뒤 우리가 서명한 발표문 내용 알 것. 매우 포괄적이고 양측 만족할 결과다, 이 결과를 위해 많은 사람 선의를 가지고 노력한 많은 이들의 노력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새 출발 알리는 서명으로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덮고 새로운 출발 알리는 역사적인 문서 서명하게 된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이다. 오늘과 같은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앞서 미국 CNN 방송은 미 행정부의 한 관리를 인용해 합의문은 양 정상이 대화의 진전을 인정하고 그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약속을 담은 내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