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기도공공기관노조총연맹 "도지사 후보들 정책은 사라지고 네거티브만 난무"

"도민을 위한 정책 대결이 이뤄지길 희망한다"

  •  

cnbnews 이병곤기자⁄ 2018.06.11 14:40:34

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이하 경공노총, 의장 이기영)이 6.13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한 남경필 ,이홍우, 이재명, 김영환 후보에게 정책 질의한 회신 내용을 토대로 11일 입장을 밝혔다.

경공노총은 지난 6월6일 현충일, 경기도지사 후보들에게 경기도공공기관 및 노동 정책 관련 정책 질의서를 전달했다.

이에 대한 답변으로 정의당 이홍우 후보는 경기도 공공기관 노동자의 경영참여와 조직 민주화를 지원하기 위한 노동이사제 도입에 동의하는 한편 임기 후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절차 즉각 시행,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 따른 인건비 예산 보완계획 수립, 경기도 출자·출연기관의 운영에 관한 기본 조례 개정 등에 동의한다고 회신했다.

또한 낙하산 등 채용비리 방지를 위해 공무원 일가 등의 채용 비리의 철저한 감사와 더불어 도 단위 채용비리 신고센터 운영, 공공기관 인사시 경공노조와 논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는 공공기관 갑질 방지노사민정위원회 구성, 조직 통합 등 진행시 노동자 의견 직접 청취, 전문기관 및 당기관 협의 및 의결기구 운영 등 경공노총이 제시한 모든 사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회신을 전해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공공기관의 전문성 강화와 조직원 인권 보호를 위한 갑질 방지 대책 운영, 구체적 조례 제정 등 제도개선 방안에 대해 향후 면밀한 검토를 통해 공공기관의 전문성을 높이고 독립성을 강화하는 방안 및 공정한 협업체계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 등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회신했다.

또한 경기도 공공기관에 종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고용보호를 위한 제도 운영에 대해 지적과 견해에 공감하지만 현재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른 정규직화 프로세스가 잘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보내왔다. 그 외 채용과 관련한 질의에 공정한 인사 시스템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등 각각 "면밀히 검토하겠다"는 수준의 답변을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진 공개 질의에 김영환 후보는 아직까지 답변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공개 질의에 대한 회신을 접한 경공노총 이기영 의장은 "공공서비스에 종사하는 우리 공공기관 노동자와 그 밖에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노동자들의 입장을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 하지만 선거 막판에 이를수록 정책은 사라지고 네거티브만 난무하는 모습이 몹시 실망스럽다. 민주적이고 책임감 있는 지도자가 경기도정을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도민을 위한 정책 대결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경공노총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중 노조가 있는 기관이 한데 모여 출범했으며 출범 이후 도 갑질에 대한 문제제기 및 제도 개선 약속과 미투 실태 조사에 따른 현황 보고 등 도 산하 공공기관 노동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