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공지영 작가, ‘이재명 스캔들’ 관련 주진우 기자가 언급한 심경 토로...왜?

  •  

cnbnews 손정민기자⁄ 2018.06.08 11:14:46

▲(사진=연합뉴스)

공지영 작가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주진우 시사인 기자를 언급한 사실에 대해 심경을 토로했다.

공지영 작가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현재 오늘 밤부터 더 심하게 저에 대한 공격이 들어올 거라 예상한다”며 “주진우 기자에게 미안한가 많이 생각했고 늘 듣던 욕을 제 사생활까지 합쳐 또 듣겠구나 각오도 했다. 이혼한 상처가 왜 여러분들에게 비난받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지만”이라고 7일 밝혔다.

그는 “보고 들은 걸 말했고 그 다음은 시민들, 시간들, 신께서 알아서 할 것”이라며 “세상에는 참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사네요. 모두 어찌 저와 같겠어요”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공 작가는 “하느님만 믿고 간다. 그분이 날 어떻게 보시는지만 생각한다. 다른 것들은 구름을 잡는 것보다 허망하다”며 “대학 때는 진리가 우리를 서대문경찰서로 인도하더니 이제 진리가 저를 고단하게 한다. 작가의 조국은 진실이고 작가의 친구도 진실이다”고 주장했다.
 
공 작가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 씨의 스캔들과 관련해 주진우 기자 일로 심경을 토로한 이유는 무엇일까.

공 작가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년 전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 대선주자 얘기가 나왔는데, 이재명 성남시장이 김부선과의 문제로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는 얘기를 하는 걸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재명 후보가 모든 것을 부인하고, 김부선 씨가 허언증 환자 취급을 받는 분기에서 침묵하는 게 비겁하다고 생각했다는 게 공 작가의 주장이다.

한편 이 후보는 근거를 갖고 얘기하려며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