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원희룡 폭행에 ‘아빠 호상’ 언급한 딸...“가족들 충격에 가슴 아파”

  •  

cnbnews 손정민기자⁄ 2018.05.15 14:54:13

▲(사진=연합뉴스)

제2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도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딸의 ‘호상’ 언급이 논란이 되고 있다. 

원희룡 예비후보는 15일 SNS를 통해 “어제 밤에 제 딸이 페이스북에 저를 걱정하는 글을 올렸다. 상황을 제대로 모르고 밤새 울며 잠을 설친 와중에 올린 모양”이라며 “정치인이기에 앞서 가장으로서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어제 일로 사랑하는 가족들이 받은 충격에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이어 원 예비후보는 “내 탓이오 하는 성찰과 상대 입장을 헤아리는 공감의 마음으로 이번 일을 받아들이자고 가족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며 “저를 끝까지 믿고 아낌없이 지지해주는 가족들 진심으로 사랑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자신의 퇴원 소식을 알리면서, 14일 사건 현장에서 몸을 던져 더 큰 불상사를 막은 사회자와 원캠프 관계자, 옆자리의 문대림 예비후보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원 예비후보의 딸은 아버지가 14일 제주도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제2공항 반대대책위원회 김모 부위원장에게 계란을 맞고 폭행을 당하자, SNS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원 예비후보의 딸은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라며 “혹시라도 찔렸으면 어떻게 됐을지 생각하고 싶지도 않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그는 “아버지가 정계 은퇴를 했으면 좋겠다. 반대표를 던지고 비방하는 것은 괜찮지만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주세요”라며 “아까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당해야 할텐데라는 생각이었다”고 다소 강한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