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보미, 또 완벽 시구…'시속 76km'로 스트라이크 존 통과

  •  

cnbnews 김성민기자⁄ 2018.05.11 11:14:39

▲(사진 = SBS)

에이핑크 윤보미가 또 한 번 완벽한 시구를 보여줬다.

윤보미는 10일 서울 잠실 종합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트윈스 대 롯데자이언츠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

윤보미의 프로야구 시구는 벌써 다섯 번째로, 매번 정확한 투구폼과 높은 구속을 기록해 화제를 모으며 '시구 여신', '뽐가너'(보미+범가너) 등의 별칭으로 불리고 있다.

이날도 윤보미는 시구 여신다운 면모를 보였다.

많은 여자 시구자들이 비교적 약한 팔 힘을 고려해 마운드 앞에 내려와서 공을 던지는 것과 달리, 윤보미는 당당하게 마운드 위로 올라섰다.

또한, 선수와 마찬가지로 오른발로 투구판을 밟고 역동적인 폼으로 공을 던져 더욱 큰 호응을 얻었다. 

윤보미가 던진 공은 커브와 비슷한 궤적을 그리며 바운드 없이 포수 글러브까지 날아갔고, 바깥쪽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했다. 

구속은 76km/h를 기록했다. 윤보미는 2014년 첫 시구 이후 꾸준히 70km/h 후반대 구속을 기록하고 있는데, 이는 두산베어스의 좌완 선발투수 유희관이 시합에서 던지는 슬로우커브 평균 구속과 비슷하다.

윤보미는 야구를 사랑할 뿐 아니라 진심으로 즐기는 연예인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야구팬들로부터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MBC의 웹콘텐츠 '마구단'에 출연해 시속 100km 구속에 도전하기도 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