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화성 지역 독립운동 재조명

'멈춰진 시간, 4.15를 기억하다', 제암·고주리 학살사건 연구 성과 공유

  •  

cnbnews 이병곤기자⁄ 2018.04.16 15:12:45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이 일제 강점기 가장 잔인한 학살로 기록된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희생자를 기리고 지역 독립운동을 재조명한다. 

‘멈춰진 시간, 4.15를 기억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그간 조사·연구된 성과들을 바탕으로 화성지역 3.1운동 전개과정, 독립운동가, 학살사건 재구성 영상, 유족들의 삶, 1982년 진행된 유해 발굴 등의 내용을 다룬다. 특히 문화관광해설사로부터 깊이 있는 설명과 패널, 영상, 이미지 등 다양한 전시방법으로 시민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으로 전시회 관람은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가능하다. 

홍노미 문화유산과장은 “그간 시민들에게 지역 독립운동을 알려온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이 마련한 특별한 전시이다. 오는 5월부터는 학교와 연계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미래의 주인이 될 청소년들이 지역의 역사성과 정신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