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제7회 부산낙동강 유채꽃 축제, 14~22일 대저생태공원서 개최

야간개장, 스몰 웨딩페어, 웨딩 포토존 등 콘텐츠 강화로 즐길거리 풍성

  •  

cnbnews 최원석기자⁄ 2018.04.13 13:26:53


'제7회 부산낙동강 유채꽃 축제'가 오는 14일부터 22일까지 국내 최대 단일 면적(76만㎡)의 유채꽃밭을 자랑하는 강서구 대저생태공원에서 개최된다.


당초 14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인 개막행사 '유채꽃 신부(합동결혼식)'는 강한 비바람이 예상돼 15일 오후 2시로 연기되어 진행된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결혼식을 치르지 못한 부부를 대상으로 라디오 사연공모와 16개 구·군 접수 등을 통해 최종 7쌍을 선정했고, 유채꽃축제 개막행사로 합동결혼식을 거행해 신랑·신부는 물론 관객들에게 감동과 기쁨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축제에서는 야간에도 유채꽃의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도록 'Light-Up 야간개장'을 추진한다. 구포대교 인근에 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시민과 관광객들이 유채꽃 풍경을 감상하며 편안하게 힐링할 수 있도록 매일(22일 제외) 저녁 6시부터 9시까지 야간개장을 진행한다. 


아울러 신규 프로그램으로 유채꽃축제 관람객에게 다양한 결혼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스몰 웨딩페어'와 유채꽃을 배경으로 다양한 기념촬영을 할 수 있도록 '테마 별(웨딩 등) 감성 포토존'을 설치 운영하는 등 관람객에게 보다 많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스몰 웨딩페어'를 통해 무료로 스몰웨딩에 관한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웨딩 포토존'에서는 누구나 유채꽃과 어우러진 예쁜 배경 앞에서 숏베일, 부케 등과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체험행사로는 유채꽃밭을 직접 걸을 수 있는 다양한 컨셉의 유채꽃길 탐방로가 마련된다. 농업 체험, 승마 체험, 캐리커쳐 그리기 등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다수 준비된다. 관람객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낮 시간 동안에는 행사장 여러 곳에 거리무대(버스킹)를 준비하여 시민들에게 유채꽃 관람과 함께 감미로운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야간개장과 신규 프로그램 강화를 통해 유채꽃축제가 체류형 관광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공조체제 강화를 통해 안전하고 성공적인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